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크로넨워스와 두 차례 병살 등 완벽한 수비

송고시간2021-03-08 07:03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완벽한 수비로 점수를 땄다.

김하성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시범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했다.

지난해 팀의 주전 2루수로 뛴 제이크 크로넨워스와는 두 번이나 병살 수비로 호흡을 맞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석에선 연타석 삼진…시범경기 타율 0.154

땅볼 타구를 잡는 김하성
땅볼 타구를 잡는 김하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완벽한 수비로 점수를 땄다.

김하성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시범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했다.

그는 연타석 삼진으로 물러나 2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김하성의 시범경기 타율은 0.154(13타수 2안타)로 떨어졌다.

다만, 타격 부진을 깔끔한 수비로 만회했다.

김하성은 2회 첫 타자 라이언 오헌의 얕게 뜬 타구를 중심을 잃지 않고 뒷걸음질로 끝까지 쫓아가 뜬공으로 걷어냈다.

곧이어 마이클 A. 테일러의 땅볼을 잘 잡아 1루로 정확하게 던져 타자를 잡아냈다.

지난해 팀의 주전 2루수로 뛴 제이크 크로넨워스와는 두 번이나 병살 수비로 호흡을 맞췄다.

3회초 아달베르토 몬데시의 타구를 잡은 크로넨워스가 토스한 공을 받은 김하성은 2루를 찍고 1루수 에릭 호스머에게 뿌려 첫 번째 병살을 엮었다.

김하성은 4회초에는 라이언 맥브룸의 타구를 잡아 2루에 들어온 크로넨워스에게 연결했고, 크로넨워스는 포스 아웃 후 호스머에게 공을 뿌려 두 번째 병살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6회초 수비 때 교체됐다.

지난겨울 트레이드로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은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는 이날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던져 새 팀 데뷔전을 성공리에 마쳤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