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 보험사 올해 실손보험료 8∼20% 인상 확정

송고시간2021-03-08 07:11

"최근 5년 중 최고"…실제 인상은 갱신주기 1∼5년치 한꺼번에 적용

실손의료보험(PG)
실손의료보험(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주요 보험사의 올해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인상률이 '눈치작전' 끝에 최고 19.6%로 확정됐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용진 의원에게 금융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손해보험 주요 4사의 실손보험 인상률이 상품유형에 따라 평균 11.9∼19.6%로 파악됐다.

2009년 9월까지 팔린 '1세대' 구(舊)실손보험이 각사 평균 17.5∼19.6%, 이후 2017년 3월까지 팔린 표준화실손보험이 각사 평균 11.9∼13.9% 각각 올랐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 4개 주요 손보사 중 삼성화재의 구실손 인상률이 19.6%로 가장 높다.

[표] 2021년 손해보험사 실손보험 유형별 인상률(%)

구분 표준화 이전(구)실손 표준화실손 신실손
삼성화재 19.6% 13.6% 동결
현대해상 18.2% 12.1% 동결
KB손해보험 19.5% 12.2% 동결
DB손해보험 17.5% 11.9% 동결
메리츠화재 19.1% 13.5% 동결
한화손해보험 6.8% 8.2% 동결
롯데손해보험 21.2% 23.9% 동결
MG손해보험 11.7% 15.5% 동결
흥국손해보험 16.5% 12.8% 동결
농협손해보험 - 10.4% 동결

자료: 고용진 의원실, 금융위원회

3개 주요 생명보험사(삼성·한화·교보생명)는 구실손보험을 평균 8∼18.5%, 표준화실손보험을 평균 9.8∼12.0% 각각 인상했다. 이 가운데 삼성생명의 구실손 인상률이 가장 높다.

중소 보험사까지 통틀어 20% 넘는 인상률을 적용한 곳은 롯데손해보험으로 구실손과 표준화실손을 각각 평균 21.2%와 평균 23.9% 올렸다. 롯데손보는 금융당국과 경영개선협약을 체결했기 때문에 한 해 인상률 상한선 25%를 넘길 수 있다.

경영개선협약에 따라 작년에 50%대 인상률을 적용한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경영실적이 크게 개선되며 올해 구실손과 표준화실손 보험료 인상률을 각각 6.8%와 8.2%로 결정했다.

2017년 4월 이후 팔린 신(新)실손보험은 생·손보사 모두 보험료를 동결했다.

[표] 2021년 생명보험사 실손보험 유형별 인상률

구분 표준화 이전(구)실손 표준화실손 신실손
삼성생명 18.5% 12.0% 동결
한화생명 8% 11.1% 동결
교보생명 17.1% 9.8% 동결
농협생명 2.0% 10.7% 동결
흥국생명 - 6.8% 동결
동양생명 - 13.3% 동결
미래에셋생명 - 10.9% 동결
신한생명 0.9% 10.0% 동결

자료:고용진 의원실, 금융위원회

올해 실손보험료 인상률은 최근 5년간 최고 수준이다. 작년 상반기 구실손과 표준화실손의 위험손해율이 각각 143%와 132%를 기록해 큰 적자가 났기 때문이다. 위험손해율이란 계약자가 납입한 보험료에서 사업운영비를 제외한 '위험보험료' 대비 보험금 지급액의 비율을 뜻한다.

가입자는 3∼5년 갱신 주기가 돌아올 때마다 실제 인상이 단행되므로 체감 인상률이 대체로 50%가 넘고 고령자의 경우에는 2∼3배가 오른 고지서를 받는 일도 흔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적자가 특히 심한 구실손보험은 각 사가 금융당국의 '마지노선' 20%에 최대한 근접하게 보험료를 올리려고 '눈치작전'을 벌였다"며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의료 관리대책이 없다면 내년에도 갱신 보험료 '폭탄' 논란이 재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