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청, LH사태 엄정대처 의지…"국수본 강제수사 불가피"

송고시간2021-03-07 22:08

beta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땅투기 의혹과 관련, 강제수사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 참석한 여권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본인 동의가 있어야 추적이 가능한데 공직자는 동의해줘도 다른 사람에겐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공무원 본인 외에 가족, 친인척, 가·차명 거래의 경우 강제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사를 의뢰하면 강제수사할 수 있고,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조사로는 차명투기 파악 한계…"끝까지 조사"

오늘 열린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
오늘 열린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고위 당정청 협의회 참석자들과 함께 찍은 고별사진을 올리며 "드물게는 언성을 높인 때도 있었지만,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잘 협의하며 최고로 협력해왔다.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2021.3.7 [이낙연 대표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땅투기 의혹과 관련, 강제수사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정청은 이날 저녁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비공개 협의회에서 LH 투기 의혹에 대한 정부 차원의 조사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여권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본인 동의가 있어야 추적이 가능한데 공직자는 동의해줘도 다른 사람에겐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공무원 본인 외에 가족, 친인척, 가·차명 거래의 경우 강제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사를 의뢰하면 강제수사할 수 있고,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주 정부 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되더라도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이 많아 조사 결과가 신뢰를 주기 어려울 수 있는 만큼, 더 높은 수위의 강력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 것이다.

한 참석자는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한 가장 엄정하고, 가장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의견을 나눴다"며 "1차로 조사한 뒤 조사 대상을 늘려나가며 추가 조사를 끝까지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다른 참석자는 "최악의 악재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4·7 재보선을 앞두고 민심 이반의 심각성에 대해 당정청이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당정 협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대표직 사퇴 전 마지막으로 열린 회의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떠나는 이 대표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참석자들은 이 대표에게 "수고했다"며 격려와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석자들과 함께 찍은 고별 기념사진을 올리며 "많이 일했고, 많이 배웠다"며 "드물게는 언성을 높인 때도 있었지만,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잘 협의하며 최고로 협력해왔다.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