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접종후 사망 신고 총 9명으로 늘어…연관성은 확인 안 돼

송고시간2021-03-07 15:03

beta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추가로 나왔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이후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가 2건 더 접수됐다.

이 2건을 포함해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된 의심 사례는 총 9건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받는 요양보호사들
백신 접종받는 요양보호사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신목행복자리 어르신 요양센터에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요양보호사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3.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예나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추가로 나왔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이후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가 2건 더 접수됐다.

이 가운데 1건은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된 오전 통계 8건에 이미 포함됐고, 나머지 1건은 8일 통계에 공식 반영될 예정이다.

이 2건을 포함해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된 의심 사례는 총 9건으로 늘었다.

신규 사망자 2명은 모두 여성으로,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들이다.

먼저 50대 여성인 A씨는 이달 2일 오전 10시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여성은 접종 후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으나 접종 후 약 4일, 정확히는 104시간이 지난 6일 오후 6시께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평소 지병(기저질환)을 앓았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또 다른 사망자인 60대 여성 B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11시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B씨는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로, 접종 후 8일(199시간)이 지난 6일 오후 6시께 숨졌다.

추진단 관계자는 "B씨는 통계를 집계하는 기준인 오늘 0시 이후에 신고됐다"면서 "최종적으로는 내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되는 통계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진단이 그간 발표한 내용을 종합하면 현재까지 파악된 사망자 9명의 연령대는 20대 1명, 40대 1명, 50대 4명, 60대 3명 등으로 다양하며 이들은 평소 지병을 앓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중증장애시설 입소자 1명을 제외한 나머지 8명은 모두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였다.

이들이 백신 접종으로 인해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인지 등 정확한 인과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당국은 역학조사를 거쳐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