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병원비 마련하려고"…삼촌과 조카가 편의점 종업원 납치 시도

송고시간2021-03-07 13:48

beta

새벽에 편의점 여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하고 납치하려던 삼촌과 조카가 경찰에 붙잡혔다.

7일 전남 함평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0시 25분께 함평군의 한 편의점에서 괴한 2명이 흉기로 여종업원을 위협하고 술을 빼앗은 뒤 현금을 요구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6일 오전 1시 40분께 수배된 승용차가 송정공원 앞에 주차된 것을 발견했으며, 추적 끝에 송정역 인근에서 A(53)씨와 B(40)씨를 붙잡아 함평 경찰에 인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함평=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새벽에 편의점 여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하고 납치하려던 삼촌과 조카가 경찰에 붙잡혔다.

편의점 강도(PG)
편의점 강도(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7일 전남 함평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0시 25분께 함평군의 한 편의점에서 괴한 2명이 흉기로 여종업원을 위협하고 술을 빼앗은 뒤 현금을 요구했다.

이들은 여종업원이 "돈이 없다"고 하자 신용카드를 요구했으며 "신용불량자"라고 하자 강제로 차에 태워 납치하려 했다.

여종업원은 차 문이 잠시 열린 틈을 타고 도망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괴한들이 몰고 온 승용차를 전국에 수배하고 인근 광주경찰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6일 오전 1시 40분께 수배된 승용차가 송정공원 앞에 주차된 것을 발견했으며, 추적 끝에 송정역 인근에서 A(53)씨와 B(40)씨를 붙잡아 함평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삼촌과 조카 사이로 밝혀졌다.

이들은 경찰에서 가족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캐는 한편, 특수 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