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국토부·LH 투기꾼 온상"…대통령 사과·변창흠 해임 촉구(종합)

송고시간2021-03-07 17:14

beta

국민의힘은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은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겠다고 했지만, 임기 중에 국토부·LH가 투기꾼의 온상이 됐다"며 "국정 최고책임자가 직접 사과해야 국민이 사태 수습의 진정성을 인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 10건 중 9건이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LH 사장이던 시절에 발생했다. 이쯤 되면 기획부동산 LH의 전 대표로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변 장관의 해임을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H 임직원 토지거래 의무 공개화…'LH 투기 방지법' 발의

투기 의혹 제기된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
투기 의혹 제기된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

(시흥=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LH 직원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 해당 토지에는 관리가 필요 없는 묘목들이 심어져 있다. 2021.3.4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은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겠다고 했지만, 임기 중에 국토부·LH가 투기꾼의 온상이 됐다"며 "국정 최고책임자가 직접 사과해야 국민이 사태 수습의 진정성을 인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 10건 중 9건이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LH 사장이던 시절에 발생했다. 이쯤 되면 기획부동산 LH의 전 대표로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변 장관의 해임을 요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cmnd3zpTZg

배 대변인은 또 "LH 사태 진상(眞想)조사를 요구했는데, 정권에 바치는 진상(進上)조사를 하려 한다"며 감사원 감사, 검찰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들도 성명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개최된 '부동산시장 관계 장관회의'에 대해 "어디에서도 국민을 위한 진상규명 의지나 진정성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행정부의 힘이 미치지 않는 검찰 수사와 감사원 감사만이 사태 해결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박수영 의원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수영 의원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수영 의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춘천에서 '계란 테러'를 당하는 모습과 함께 '계란을 던졌는데 이낙연이 갑자기 나온 것'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신도시 개발이 안 될 것으로 알았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것'이라며 LH 직원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한 변창흠 장관의 발언을 꼬집은 것이다.

국민의힘은 내부 정보를 이용한 LH 임직원의 토지거래를 원천 차단하는 입법도 추진하고 나섰다.

박완수 의원은 LH 사장이 소속 임직원의 주택·토지거래를 매년 정기조사하고 결과를 공개하도록 하는 이른바 'LH 투기 방지법'(한국토지주택공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윤창현 의원은 서울도시주택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토지개발·주택건설 관련 지방 공공기기관의 일반 직원까지 재산등록을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공직자 윤리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