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두환 차남 전재용, 신학대학원 공부…"올해 전도사 예정"

송고시간2021-03-07 10:22

beta

전두환 전 대통령 차남 전재용 씨가 목회자의 길을 걷기 위해 신학대학원에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전씨는 백석대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다.

그는 올해 전도사가 될 예정이라고 한 교계 관계자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두환 차남 전재용 씨
전두환 차남 전재용 씨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 차남 전재용 씨가 목회자의 길을 걷기 위해 신학대학원에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전씨는 백석대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다. 그는 올해 전도사가 될 예정이라고 한 교계 관계자는 전했다.

전씨는 아내 박상아 씨와 함께 경기지역 한 교회에 다니며 신앙생활을 해 왔다.

전씨는 2015년 거액의 탈세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벌금 40억원을 확정 판결받았다.

하지만 벌금 중 38억6천만 원을 내지 않아 노역장 965일(약 2년 8개월) 유치 처분을 받고서 원주교도소에서 복역했다.

전씨는 교도소 복역기간 신앙에 큰 관심을 가졌고,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면회를 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 부부는 5일 김 목사가 진행하는 극동방송의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학대학원을 다닌 이야기 등을 털어놨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