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텍사스맨' 양현종, 8일 다저스 상대로 MLB 시범경기 데뷔

송고시간2021-03-07 05:31

beta

양현종(33)이 그토록 꿈꾸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운드에 오른다.

양현종은 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미국프로야구 MLB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을 소화할 전망이다.

텍사스 구단은 7일, 하루 뒤 열리는 다저스전 투수진 운영 계약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빅리거 도전 양현종, 첫 불펜투구
빅리거 도전 양현종, 첫 불펜투구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스프링캠프에 초청 선수 자격으로 참가 중인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훈련 합류 사흘 만인 26일(한국시간) 불펜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2021.2.26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켈리 개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양현종(33)이 그토록 꿈꾸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운드에 오른다.

양현종은 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미국프로야구 MLB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을 소화할 전망이다.

텍사스 구단은 7일, 하루 뒤 열리는 다저스전 투수진 운영 계약을 공개했다.

마이크 폴티네비치가 선발 등판해 2이닝을 던지고, 한국계 투수 데닝 더닝과 카일 코디도 2이닝씩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어 양현종이 등판해 1이닝을 던진다. 조던 라일스도 1이닝 소화가 예정돼 있다.

양현종은 MLB 마운드에 서겠다는 목표 하나만을 바라보고, 한국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혜택을 포기했다.

한국프로야구에 남으면 더 많은 연봉을 손에 넣고, 에이스 예우를 받을 수 있지만, 양현종은 신분이 보장되지 않은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했다.

양현종은 MLB에 입성하면 보장 연봉 130만달러를 받고, 성적에 따라 보너스 55만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는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밝게 웃는 양현종
밝게 웃는 양현종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이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텍사스 구단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을 마친 뒤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를 하며 밝게 웃고 있다. 2021.2.26 [텍사스 구단 화상 인터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photo@yna.co.kr

양현종은 계약과 비자 문제로 다른 투수들보다 열흘 정도 늦은 지난 달 24일에야 텍사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그러나 MLB를 열망하는 그는 빠르게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지난 달 26일과 이달 1일 등 두 차례 불펜에서 공을 던진 양현종은 4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 보조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처음으로 타자를 세워 놓고 던지는 라이브 피칭을 했다.

이제는 디펜딩챔피언이자 올 시즌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히는 다저스의 타선과 맞선다.

현지 언론은 양현종을 '선발 경쟁을 하면서, 불펜 투수로도 빅리그 로스터에 진입할 수 있는 선수'로 분류했다.

시범경기 결과에 따라 양현종의 미래는 크게 달라질 수 있다.

3주 정도 남은 시범경기 기간에 자신의 가치를 입증해야 하는 양현종에게는 8일 빅리그 시범경기 데뷔전 결과가 매우 중요하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