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례 천은사 확 달라졌네"…운영기반 공사 준공

송고시간2021-03-06 21:31

beta

전남 구례 지리산 천은사의 산문 개방 후속 조치로 이뤄진 천은사 운영기반 조성 공사와 탐방로 정비 사업 준공식이 6일 천은사 현장에서 열렸다.

천은사 운영기반조성사업은 문화재청이 문화재 보수사업을, 환경부는 천은제 주변 수변 데크길·숲길 등 탐방로 조성을, 전남도와 구례군은 찻집·휴게소 리모델링을 지원해 이뤄졌다.

입장료를 폐지한 천은사는 2019년 4월 환경부·문화재청·전남도·구례군 등 8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운영기반 조성사업이 추진됐고 지역사회 상생협력 모델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은사 탐방
천은사 탐방

[전남도 제공]

(구례=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구례 지리산 천은사의 산문 개방 후속 조치로 이뤄진 천은사 운영기반 조성 공사와 탐방로 정비 사업 준공식이 6일 천은사 현장에서 열렸다.

천은사 운영기반조성사업은 문화재청이 문화재 보수사업을, 환경부는 천은제 주변 수변 데크길·숲길 등 탐방로 조성을, 전남도와 구례군은 찻집·휴게소 리모델링을 지원해 이뤄졌다.

입장료를 폐지한 천은사는 2019년 4월 환경부·문화재청·전남도·구례군 등 8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운영기반 조성사업이 추진됐고 지역사회 상생협력 모델이 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반적인 관광객 감소에도 천은사 부정적 이미지가 개선되면서 지난해 45만명이 방문했다.

천은사 운영기반 공사 준공
천은사 운영기반 공사 준공

[전남도 제공]

이날 준공식에는 김영록 지사와 서동용 국회의원, 김순호 구례군수, 환경부·문화재청·국립공원공단 관계자, 화엄사·천은사 주지 스님 등이 참석했다.

김영록 지사는 "지역사회와 새로운 상생을 알리는 시작점"이라며 "지리산 권역 관광의 중심지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정원관광의 핫플레이스인 쌍산재도 방문해 관광 활성화 현황을 살폈다.

2018년 전남 민간정원으로 등록된 쌍산재는 개인이 만들고 가꾼 아름다운 공간을 도와 구례군에서 발굴·지원해 전남 정원관광 핫플레이스로 거듭났다.

전남도는 연계 관광 투어, 체험프로그램 등 콘텐츠 발굴과 공동 홍보에 나선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