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 심사일정부터 신경전…국회 통과까지 난항 전망

송고시간2021-03-07 05:00

beta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의 본격적인 국회 심사를 앞두고 일정을 둘러싼 여야의 신경전이 날카롭다.

더불어민주당은 당장 8일부터 각 상임위를 가동, 오는 10∼11일까지 예비심사를 마치고 11일이나 12일쯤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하자는 입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한지훈 기자 =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의 본격적인 국회 심사를 앞두고 일정을 둘러싼 여야의 신경전이 날카롭다.

추경 시정연설 하는 정세균 총리
추경 시정연설 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19조5천억 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당장 8일부터 각 상임위를 가동, 오는 10∼11일까지 예비심사를 마치고 11일이나 12일쯤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하자는 입장이다.

그 다음주인 15일 예결특위에서 추경소위를 열고, 길어도 3∼4일 내로 증감액 심사를 끝낸 다음 추경안을 바로 본회의에 올려 처리하자는 것이다.

예결위 여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통화에서 "추경안 내용은 18∼19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에 충분한 내용이다. 사업 수가 70개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이 큰 업종에 대한 지원을 추경안에 더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다는 생각이다.

이낙연 대표는 농어업, 화훼, 버스 등 피해 업계를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추경 심의에서 고려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 당내서 검토되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자금지원 보완책까지 추경 사업으로 더해지면 전체 재난지원금 규모가 19.5조원에서 20조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코로나19 대응 4차 재난지원금 규모 (PG)
코로나19 대응 4차 재난지원금 규모 (PG)

국민의힘은 일자리 관련 추경 사업이 집중된 환노위에서부터 "12일에 추경안을 상정하자"고 주장하며 민주당이 제시한 일정에 순순히 협조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이번 추경안을 '정부여당의 매표용 꼼수'로 규정하고 현미경 심사를 예고하고 있다.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미처 끝내지 못했고, 본예산 558조원을 제대로 집행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민심을 사기 위해 추경안을 편성했다는 주장이다.

또 재정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기존 본예산에서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추경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본다.

예결위 야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불요불급한 사업 예산의 삭감을 요구하고,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추가 지원하면서도 적자국채 발행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