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포] 무너져내린 내장사 대웅전, 매캐한 냄새에 적막감만

송고시간2021-03-06 18:41

beta

지난 5일 오후 불이 나 전소된 전북 정읍시 내장사의 대웅전은 6일 날이 밝은 뒤 더욱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다.

건물터 여기저기에서는 아직도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며 매캐한 냄새를 내뿜어 화재의 참상을 실감케 했다.

내장사는 이날 경찰 수사를 위해 출입을 통제한 탓에 찾는 이가 거의 없어 적막감만 감돌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폐허 된 내장사 대웅전
폐허 된 내장사 대웅전

(연합뉴스 = 백도인 기자)

(정읍=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지난 5일 오후 불이 나 전소된 전북 정읍시 내장사의 대웅전은 6일 날이 밝은 뒤 더욱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나마 자리를 지키고 있던 몇몇 기둥마저 밤사이 모두 무너져내려 대웅전의 흔적을 찾아볼 수가 없을 정도였다.

화재 현장에는 아름드리 기둥들이 시커멓게 탄 채 숯덩이가 돼 나뒹굴고 있었고 부처님을 모셨던 자리는 깨진 기와지붕과 검붉은 흙이 대신하고 있었다.

진화를 위해 뿌려진 물도 바닥 곳곳에 남아 진흙탕을 이루고 있었다.

건물터 여기저기에서는 아직도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며 매캐한 냄새를 내뿜어 화재의 참상을 실감케 했다.

내장사는 이날 경찰 수사를 위해 출입을 통제한 탓에 찾는 이가 거의 없어 적막감만 감돌았다.

폐허 된 내장사 대웅전
폐허 된 내장사 대웅전

(연합뉴스 = 백도인 기자)

현장을 찾은 한 관광객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느냐.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그나마 주요 문화재가 소실되지는 않았다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내장사 측은 아직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거듭 죄송하다고 밝혔다.

내장사 관계자는 "부처님을 지키지 못했으니 참으로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특히 수행하는 스님이 불을 질렀으니 입이 열 개여도 할 말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관계자는 "모두가 경황이 없고, 망연자실해있다"며 "하지만 언제까지 이렇게 있을 수만은 없으니 조만간 대책 회의를 여는 등 사건 수습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불길 휩싸인 내장사 대웅전
불길 휩싸인 내장사 대웅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읍시도 종일 대책 마련에 분주했다.

정읍시 관계자는 "내장사를 비롯한 관련 기관과 협조해 사건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복원 계획 등은 추후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내장사 대웅전은 전날 오후 6시 30분께 불이 나 전소됐으며 경찰은 불을 지른 혐의로 내장사 승려 A(5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