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 간 교황, 시아파 지도자와 역사적 만남…'공존' 피력(종합)

송고시간2021-03-06 17:21

beta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났다고 A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황은 이날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에서 알시스타니와 회동해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했다.

두 인물 간 역사적인 만남을 앞두고 양측은 수개월 전부터 세부 사안까지 공들여 계획해 왔다고 AP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 종교지도자 알시스타니 회동…기독교인들 포용 촉구

50분간 비공개 진행…주민 환호 속 현지 생중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났다고 A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황은 이날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에서 알시스타니와 회동해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했다.

두 인물 간 역사적인 만남을 앞두고 양측은 수개월 전부터 세부 사안까지 공들여 계획해 왔다고 AP는 설명했다.

이날 교황은 나자프의 이맘 알리(시아파 1대 이맘) 영묘가 자리한 라술 거리에 도착해 호송차량에서 내린 후 알시스타니의 자택까지 수 미터를 걸어갔다.

자택 앞에선 전통 복장 차림의 현지 주민들이 교황을 맞이했으며, 교황이 출입구에 들어설 땐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를 날렸다.

약 50분간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교황은 알시스타니에게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고 AP 통신 등은 전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이라크 기독교 사회는 2003년 100만∼140만 명 규모였으나 전쟁과 내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 국가'(IS)의 공격으로 지금은 30만∼40만 명 선까지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기독교인들은 알시스타니가 유화적인 메시지를 내놓을 경우 자신들의 처지가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AP는 설명했다.

이라크에서 가장 존경받는 최고 종교지도자 알시스타니와 교황의 만남은 현지에서 TV로 생중계됐고, 주민들은 환호하며 시청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전날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한 교황은 바흐람 살레 이라크 대통령 등 현지 고위 관계자와 만나 "폭력과 극단주의, 파벌, 편협한 행동이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후 같은 날 오후 바그다드의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해 "이라크의 기독교인은 수년간 전쟁과 경제적 어려움, 박해로 고통을 겪었다"면서 "비록 이라크의 기독교 사회는 겨자씨처럼 작지만, 사회 전체의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 인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황이 이라크를 방문한 건 2천년 가톨릭 역사상 처음이다. 그는 2013년 즉위 이래 여러 차례 이라크를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다.

교황은 8일까지 3박 4일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