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5 남측위 "한미연합훈련 축소 아니라 중단해야"

송고시간2021-03-06 16:00

beta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6일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재차 촉구했다.

남측위는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종로구 청와대까지 행진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동포를 향한 전쟁 연습이자 적대행위 자체"라며 "'축소 조정'이 아니라 '중단'만이 다시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답"이라고 주장했다.

한미 군 당국은 이달 8일부터 18일까지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CCPT)을 시행하되 규모는 지난해 8월 수준으로 축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6일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재차 촉구했다.

남측위는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종로구 청와대까지 행진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동포를 향한 전쟁 연습이자 적대행위 자체"라며 "'축소 조정'이 아니라 '중단'만이 다시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시작권권은 '능력 검증'이 아니라 '즉각 환수'해 주권 회복에 나서야 한다"며 "주한 미군의 주둔비는 폐지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미 군 당국은 이달 8일부터 18일까지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CCPT)을 시행하되 규모는 지난해 8월 수준으로 축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연합훈련 중단 촉구하며 행진하는 참가자들
한미연합훈련 중단 촉구하며 행진하는 참가자들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윤게이트 앞에서 열린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ㆍ주한미군주둔비 폐지 평화의 1만보 행진 선포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2021.3.5 xanadu@yna.co.kr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