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8세 유망주 무시알라, 뮌헨과 첫 프로 계약…2026년까지

송고시간2021-03-06 09:38

beta

2003년생 '특급 유망주' 자말 무시알라(18)가 독일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과 첫 프로 계약을 맺었다.

뮌헨 구단은 5일(현지시간) 무시알라와 프로 계약을 맺었다며, 기간은 2026년까지라고 발표했다.

바이에른 뮌헨에는 2019년에 입단, 17세이던 지난해 프로로 데뷔하며 시선을 끌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에른 뮌헨과 재계약한 무시알라(오른쪽)
바이에른 뮌헨과 재계약한 무시알라(오른쪽)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03년생 '특급 유망주' 자말 무시알라(18)가 독일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과 첫 프로 계약을 맺었다.

뮌헨 구단은 5일(현지시간) 무시알라와 프로 계약을 맺었다며, 기간은 2026년까지라고 발표했다.

나이지리아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를 둔 무시알라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태어나 7살 때 영국으로 이주, 2011년부터 첼시 유소년팀에서 성장한 공격형 미드필더다.

바이에른 뮌헨에는 2019년에 입단, 17세이던 지난해 프로로 데뷔하며 시선을 끌었다.

이번 2020-2021시즌에는 독일 분데스리가 17경기에 출전해 3골을 넣는 등 활약하며 주가를 올리고 있다.

지난달 23일 라치오(이탈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뮌헨 4-1 승)에서는 만 17세 363일의 나이에 대회 데뷔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스카이스포츠는 무시알라의 이번 계약이 시즌 당 430만 파운드(약 67억원) 규모라고 전했다.

무시알라는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뛰고 있다는 게 무척 행복하고, 매일 훈련에서도 배우고 있다"면서 "좋은 경기력으로 믿음에 보답하고, 뮌헨에서 더 많은 타이틀을 차지하고 싶다. 팀에서 중요한 선수가 되는 게 목표"라는 소감을 밝혔다.

연령별 대표로는 주로 잉글랜드 소속으로 뛴 무시알라는 16세 이하(U-16) 시절엔 독일 대표로도 경기에 나선 적이 있었다.

독일과 잉글랜드는 물론 나이지리아 국가대표도 될 수 있었던 그가 성인 무대에서 어느 나라를 대표해 나설지도 관심사였는데, 최근 그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독일 대표로 뛰겠다는 뜻을 밝혔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