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홍콩선거제 개편' 중국 움직임 비난…"동맹결집 공동행동"

송고시간2021-03-06 08:04

국무부 대변인 "자치권·자유·민주절차에 대한 직접적 공격"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홍콩 선거제 개편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전화 브리핑에서 "이 움직임은 홍콩 자치권과 자유, 민주적 절차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라며 이를 되돌릴 것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중국은 현지시간 5일 개막한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4차 연례회의에서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 원칙을 강조하며 홍콩의 선거제 개편 필요성을 공식화했다.

홍콩 행정장관 선거인단에 친중(親中) 세력 수를 늘리고, 입법회 의원 30명을 이 선거인단에서 뽑는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만약 이 조치가 시행되면 홍콩의 민주 제도가 크게 훼손될 것"이라며 홍콩의 민주 제도에 대한 중국의 계속된 공격을 비난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미국이 중국 신장지구 내 소수 무슬림에 대한 중국의 학대와 홍콩에서의 탄압을 비난하는 하나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동맹 및 파트너들을 결집해 공동행동을 취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이 조치는 홍콩 선거가 보편적인 참정권 속에서 진행되어야 한다는 홍콩기본법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이 국제적 의무와 약속을 지키고, 지속해서 홍콩기본법에 따라 행동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일주일간 열리는 회기에서 승인될 이 조치는 2019년 홍콩을 강타한 반정부 시위에 따른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 섬멸된 민주 야당을 더욱 약화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