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한인들, 내일 하버드서 램지어 규탄대회…"왜곡논문 지우자"

송고시간2021-03-06 06:00

램지어 사태 한달만에 하버드 앞 집회는 처음…논문 철회 압박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한인들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과 관련해 하버드대에서 항의 집회를 연다.

매사추세츠한인회는 6일(현지시간) 하버드대 앞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 대회를 연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초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일반에 처음 알려진 뒤 사건의 발생지로 볼 수 있는 하버드대에서 항의 시위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사추세츠를 중심으로 인근 지역 한인회들이 주최하는 이번 집회에는 현지 미국인과 한국계 하버드대 재학생 일부도 동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버드대 소재지인 매사추세츠 한인회를 이끄는 서영애 회장은 "램지어와 하버드대, 출판사, 그리고 일본의 문제점을 전 세계에 알려 왜곡된 논문을 지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인들은 램지어 교수 본인은 물론 그의 역사 왜곡 논문에 대해 소극적인 입장을 취하는 하버드대와 출판사 엘스비어를 상대로도 논문 철회를 촉구하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Harvard Law School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