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웅전 지키지 못해 죄스러워"…화재피해 내장사 승려들 '착잡'

송고시간2021-03-05 22:31

beta

완전히 불에 타 기둥 몇 개만이 남은 전북 정읍시 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을 바라보던 한 승려가 짧게 탄식하며 읊조렸다.

5일 오후 6시 3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났다.

대표로 입을 연 대우 스님(75)은 "참화로 절을 지켜내지 못해 정말 죄스럽다"며 "8년 전 참화에 절을 지켜내지 못해 뼈아픈 아픔을 느꼈는데, 이번 화재로 또 죄를 지은 것 같다. 할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웅전 방화로 전소…기단엔 검게 탄 기둥 몇개만 덩그러니 남아

기둥만 남은 내장사 대웅전
기둥만 남은 내장사 대웅전

(정읍=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대웅전이 전소됐다. 2021.3.5 warm@yna.co.kr

(정읍=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착잡하죠. 무슨 말을 하겠어요."

완전히 불에 타 기둥 몇 개만이 남은 전북 정읍시 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을 바라보던 한 승려가 짧게 탄식하며 읊조렸다.

5일 오후 6시 3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났다.

불은 순식간에 대웅전 전체로 번졌고, 건물 전체를 집어삼켰다.

1시간 10여 분만에 큰 불길이 잡혔으나, 대웅전은 몇 개의 기둥만 남긴 채 완전히 타버렸다.

기단 위에 웅장하게 서 있던 대웅전은 완전히 지붕이 무너져 그 자리에 건물이 있었다고만 짐작될 뿐이었다.

기단 주변으로는 까맣게 그을린 목재들이 나뒹굴고 있었다.

불과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건물을 떠받치고 있었을 연꽃 문살이나 청색, 적색, 황색 등 화려한 색깔로 칠해졌을 공포 등은 찾아볼 수 없었다.

화재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내장사로 달려온 승려들과 보살, 처사들은 잔불을 정리 중인 소방관들만 하염없이 바라봤다.

취재진이 화재 당시의 모습 등을 질문했지만, 승려가 불을 질렀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인 탓에 대부분 관계자들이 말을 아꼈다.

대표로 입을 연 대우 스님(75)은 "참화로 절을 지켜내지 못해 정말 죄스럽다"며 "8년 전 참화에 절을 지켜내지 못해 뼈아픈 아픔을 느꼈는데, 이번 화재로 또 죄를 지은 것 같다. 할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기둥만 남은 내장사 대웅전
기둥만 남은 내장사 대웅전

(정읍=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대웅전이 전소됐다. 2021.3.5 warm@yna.co.kr

경찰은 대웅전 방화 피의자인 승려 A(53)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사용해 내장사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승려들과) 내부적 다툼 이후에 불만을 품고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