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마가 집어삼킨 내장사 대웅전…영상에 담긴 처참한 '붉은빛'

송고시간2021-03-05 21:28

beta

화마가 집어삼킨 전북 정읍시의 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은 온통 시뻘갰다.

5일 오후 6시 30분께 발생한 대웅전 화재 모습은 현장으로 출동한 전북소방본부가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처마를 올라타고 지붕으로 옮겨간 불은 주변을 빨간빛으로 밝히며 무서운 기세로 '역사'를 태우고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닥부터 지붕까지 온통 시뻘건 불길…불에 탄 목재 힘없이 바닥으로

내장사 대웅전 화재
내장사 대웅전 화재

(정읍=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50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2021.3.5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정읍=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화마가 집어삼킨 전북 정읍시의 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은 온통 시뻘갰다.

5일 오후 6시 30분께 발생한 대웅전 화재 모습은 현장으로 출동한 전북소방본부가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을 보면 대웅전은 하단부터 지붕에 이르기까지 활활 불타고 있다.

처마를 올라타고 지붕으로 옮겨간 불은 주변을 빨간빛으로 밝히며 무서운 기세로 '역사'를 태우고 있었다.

내장사는 백제 무왕 37년(636년)에 창건한 영은사(靈隱寺)를 조선 명종 22년(1567년)에 희묵대사가 재건해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불이 붙어 이미 다 타버린 목재는 힘없이 바닥으로 꼬꾸라졌다.

뻘건 불길에 휩싸인 대웅전 옆으로 방화복을 입은 소방대원들은 쉼 없이 물줄기를 쏘고 있었다.

불길이 워낙 강해 대웅전 안에 있을 불상의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또 다른 영상을 보면 이미 시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화기(火氣)가 강해 대웅전 지붕이 거의 내려앉은 모습이었다.

소방대원들이 사방에서 물줄기를 대고 있지만, 불길은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잿더미 직전의 대웅전을 보며 고개를 떨구는 사찰 관계자와 화재 진압 과정을 유심히 지켜보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내장사 대웅전서 화재
내장사 대웅전서 화재

(정읍=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37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2021.3.5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내장사의 한 스님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근심 어린 목소리로 "불이 났다고 해서 서둘러 나왔다. 지금 불 끄는 모습을 보고 있다"면서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소방당국은 오후 7시 53분께 초진을 완료하고 오후 9시 1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대웅전이 목조 건축물이어서 완전히 불길을 잡는 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애쓰고 있다"며 "불을 다 끄고 난 후에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