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상 수성'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남은 3경기, 잘 버텨내야"

송고시간2021-03-05 18:58

beta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이제는 '지키는 자'의 입장에서 마지막 항해를 시작한다.

GS칼텍스는 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GS칼텍스는 남은 3경기에서 승점 9를 따내면 자력으로 12년 만의 정규리그 패권을 거머쥐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하위'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유종의 미' 강조

선수들 독려하는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선수들 독려하는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GS칼텍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이제는 '지키는 자'의 입장에서 마지막 항해를 시작한다.

GS칼텍스는 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GS칼텍스는 직전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1로 누르고 기어이 선두로 올라섰다.

선두를 독주하던 흥국생명이 과거 학교폭력으로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이 전력에서 빠진 뒤 주춤거리자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추월에 성공한 것이다.

정규리그 우승을 위한 공은 이제 GS칼텍스로 넘어왔다.

GS칼텍스는 남은 3경기에서 승점 9를 따내면 자력으로 12년 만의 정규리그 패권을 거머쥐게 된다.

하지만 자고로 수성이 더 어려운 법이다. 1위를 지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선수들을 짓누를까 봐 사령탑은 그게 걱정이다.

경기 전에 만난 차 감독은 "부담 없이 즐기면서 하라고 아무리 말해도 당일 컨디션과 상황에 따라서 그렇게 되지 않는 게 있다"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경기력을 얼마만큼 발휘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결론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길밖에 없다. 그는 "3경기 잡으면 된다. 우리 힘으로 잘 버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선두와 최하위의 맞대결이지만 GS칼텍스는 올 시즌 현대건설을 상대로 유난히 고전했다.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2승 3패로 뒤져 있다.

차 감독은 "현대건설은 수비와 리시브에 안정감이 있는 팀이다. 우리는 센터 블로커에 대한 약점을 가지고 있다"며 "현대건설은 리그에서 가장 센터가 강해서 그 부분에서 맞물리는 거 같다"라며 "문지윤과 문명화가 잘 버텨줘야 한다"고 밝혔다.

작전 지시하는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
작전 지시하는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맞서는 현대건설의 이도희 감독은 '유종의 미'를 강조했다.

이 감독은 "선수들의 동기부여가 떨어지지 않는다"며 "남은 3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잘 거두자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다. GS칼텍스가 원체 분위기가 좋기 때문에 상대 기세에 밀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 재미있게 우리 경기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서브를 승리의 해법으로 꼽았다. 그는 "GS칼텍스는 서브가 강하고 범실이 적다. 리시브에서 얼마나 버티느냐가 중요하다"며 "우리도 상대 리시브를 흔들 수 있는 서브를 구사해야 한다. 서브가 가장 중요하다"고 짚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