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닝썬' 승리 동업자 유인석 항소 취하…집행유예 확정

송고시간2021-03-05 17:04

beta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와 함께 클럽 '버닝썬' 관련 혐의로 기소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항소를 취하해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달 26일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5부(윤강열 박재영 김상철 부장판사)에 항소취하서를 제출했다.

유씨는 가수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와 함께 클럽 '버닝썬' 관련 혐의로 기소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항소를 취하해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달 26일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5부(윤강열 박재영 김상철 부장판사)에 항소취하서를 제출했다. 검찰이 항소하지 않아 유씨에 대한 1심 판결은 자동으로 확정된다.

유씨는 가수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승리는 유씨와 함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함께 기소됐다가 작년 3월 군에 입대하면서 사건이 군사법원으로 이송됐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