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보합권 마감…중국 경제성장 기대에 상승폭 줄여

송고시간2021-03-05 15:54

beta

원/달러 환율이 5일 보합권에서 마감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원 오른 달러당 1,126.1원에 장을 마쳤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 제시에 시장의 위험회피 심리가 많이 줄었다"며 "중국 증시 반등에 코스피도 지지를 받았고, 이에 환율도 보합권 수준까지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원/달러 환율이 5일 보합권에서 마감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원 오른 달러당 1,126.1원에 장을 마쳤다.

환율은 6.9원 오른 달러당 1,132.0원에 출발한 뒤 1,130원대에서 상승 흐름을 보이는 듯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 상승 폭을 대부분 반납하고 장중 한때 하락세로 전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장 초반에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급등을 억제할 만한 뚜렷한 정책 의지를 나타내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옴에 따라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았다.

그러나 장중 중국발 호재에 위험회피 심리가 누그러들면서 환율은 빠르게 상승 폭을 축소했다.

이날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통제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올해 6% 이상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 제시에 시장의 위험회피 심리가 많이 줄었다"며 "중국 증시 반등에 코스피도 지지를 받았고, 이에 환율도 보합권 수준까지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역외에서 나온 달러 매도 물량도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한 요인이다.

오후 3시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41.38원이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57.37원)에서 15.99원 떨어졌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