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0.57% 내린 3,020대 마감…개인 1.1조 순매수(종합)

송고시간2021-03-05 16:04

beta

코스피가 미 증시 약세 영향으로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7.23포인트(0.57%) 내린 3,026.26에 장을 마쳤다.

2조원 이상 순매수했던 개인이 이날에도 1조1천894억원을 사들이며 지수를 방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중 한때 2,980대까지 밀렸다가 中증시 상승에 낙폭 줄여

코스피 하락 출발
코스피 하락 출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오전 코스피는 전날보다 7.33p(0.24%) 내린 3,036.16으로 시작해 3,000선을 오가고 있다. 코스닥은 2.88p(0.31%) 내린 923.32, 원/달러 환율은 6.9원 오른 1,132.0원에 출발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1.3.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코스피가 미 증시 약세 영향으로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다. 다만 장 초반의 낙폭은 크게 줄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7.23포인트(0.57%) 내린 3,026.26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나스닥 지수가 2% 이상 급락하는 등 뉴욕증시 약세의 영향으로 7.33포인트(0.24%) 내린 3,036.16에 출발했다. 이어 낙폭을 확대하며 장중 한때 2% 이상 떨어진 2,980대까지 밀리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증시 상승과 함께 개인의 매수세가 유입되며 낙폭을 축소하며 마감했다.

전날 2조원 이상 순매수했던 개인이 이날에도 1조1천894억원을 사들이며 지수를 방어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8천54억원과 3천701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리커창 총리가 경제 성장에 필요한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주장하는 등 유동성을 충분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언급한 이후 중국 증시가 상승 전환에 성공하기도 했다"며 "이 영향으로 한국 증시의 낙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일본 닛케이 지수는 전날보다 0.23% 하락했고, 대만 가권지수는 1.88% 내렸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우리 증시 마감 시간 0.22%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LG화학[051910](4.51%)과 기아차[000270](3.05%)가 3% 이상 올랐다. 삼성전자[005930](-0.36%)와 SK하이닉스[000660](-1.41%), 네이버[035420](-3.58%) 등은 내렸고, 현대차[005380]는 보합으로 마쳤다.

업종별로는 보험(2.26%)이 크게 상승한 가운데 운수창고(1.47%)와 철강·금속(1.00%)과 의료정밀(1.05%), 은행(0.70%) 등은 강세를 보였다. 의약품(-1.81%)과 유통업(-1.85%), 건설업(-1.39%), 기계(-0.77%), 전기·전자(-0.51%) 등은 약세로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1억6천991만주, 거래량은 16조4천752억원에 달했다.

상승 종목은 288개, 하락종목은 565개였다.

코스닥은 전장보다 2.72포인트(0.29%) 하락한 923.48에 종료했다.

지수는 2.88포인트(0.31%) 내린 923.32에 출발한 뒤 한때 2% 이상 급락하며 900선까지 위협받기도 했으나, 이후 하락폭을 줄이며 마감했다.

개인이 1천322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116억원과 245억원을 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에는 에이치엘비[028300](6.67%)가 급등한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30%)와 셀트리온제약(-2.17%), 펄어비스[263750](-0.14%) 등 대부분의 종목이 하락했다.

거래량은 21억3천922만주, 거래대금은 11조2천842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원 오른 달러당 1,126.1원에 장을 마쳤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