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정부, '코로나 무료 백신' 앞세워 국내외 입지 강화

송고시간2021-03-05 15:13

beta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산 코로나19 무료 백신을 통해 국내외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리커창 총리는 5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4차 연례회의 중 올해 업무보고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연구 제작과 무료접종을 질서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무원이 지난 1월 전 국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무료접종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리 총리가 이를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베이징에 늘어선 코로나19 백신 접종 행렬
중국 베이징에 늘어선 코로나19 백신 접종 행렬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의 다싱구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지난달 21일 주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leekm@yna.co.kr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산 코로나19 무료 백신을 통해 국내외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리커창 총리는 5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4차 연례회의 중 올해 업무보고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연구 제작과 무료접종을 질서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무원이 지난 1월 전 국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무료접종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리 총리가 이를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백신 접종 비용은 의료보험 기금과 재정에서 부담할 방침이다. 재정부는 예산안 보고에서 "의료보험기금에서 부담하는 비용에 대해 보조금을 지급하고 주민 무료 백신접종 정책 실시를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초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가 확산했다. 이에 따라 정부의 대응 실패를 비판하는 여론이 높아졌다.

하지만 이후 질병 발생지역 봉쇄, 주민 격리, 대규모 핵산 검사 등 강력한 통제책으로 방역에 성과를 낸 데 이어 백신 무료 접종까지 나서면서 비판 여론을 잠재우고 있다.

지난달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면
지난달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면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리 총리는 이날 "(중국이) 코로나19 방역에서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19 상황의 변화에 대응해 제때 방역전략을 조정해 상시적인 방역 메커니즘을 수립했다"면서 "일부 지역의 집단감염을 효과적으로 처리해 생명·안전과 신체 건강을 최대한도로 보호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산 코로나19 백신 4종의 일반접종을 조건부로 승인한 바 있으며, 또 다른 14종도 국내외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올 연말까지 전체인구 14억 명 중 8억9천만 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사실상 집단 면역 달성을 시도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라크 도착한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첫 물량
이라크 도착한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첫 물량

(바그다드 AP=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새벽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항공편으로 도착한 중국 제약사 시노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물량을 관계자들이 하역하고 있다. leekm@yna.co.kr

한편 중국 정부는 개발도상국에 코로나19 백신을 무상 원조하는 '백신 외교'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 있다.

또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이스라엘과 일부 부유한 중동국가들이 입도선매한 가운데 중국산 백신은 저렴한 가격과 보관·운송의 편의성을 무기로 아프리카 등지에서 시장을 넓히고 있다.

장예쑤이(張業遂) 전인대 대변인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백신을 통해 '지정학적 목표'를 달성하려 한다는 지적을 부인하면서 "중국은 방역 협력에 어떠한 정치적 조건도 붙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중국 백신은 세계 공공재'라고 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지난해 발언을 인용했다.

장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60여 개 국가에 백신을 무상으로 지원했거나 하고 있다"면서 또 "코로나19백신 실시계획(COVAX)'에 백신 1천만 회분을 제공해 개발도상국의 긴급 수요를 충족시키겠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기업의 백신 수출을 격려한다"면서 "중국 백신을 수입했거나 협상 중인 나라가 40여 곳이고 대다수가 개발도상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염병 상황에서 생명·안전·건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더 많은 능력 있는 나라들이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제공해 국제 방역협력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