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X서 햄버거 먹고 폭언한 20대, 모욕 혐의로 입건…"깊이 반성"

송고시간2021-03-05 14:50

beta

KTX 열차 객실에서 음식을 먹고 다른 승객에게 폭언을 한 20대대가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철도특별사법경찰는 KTX에서 음식을 먹고 소동을 벌인 승객 A(여)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고 5일 밝혔다.

철도경찰대는 이날 A씨를 불러 조사했으며,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했다고 철도경찰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달리는 KTX 열차
달리는 KTX 열차

[한국철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KTX 열차 객실에서 음식을 먹고 다른 승객에게 폭언을 한 20대가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철도특별사법경찰는 KTX에서 음식을 먹고 소동을 벌인 승객 A(여)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고 5일 밝혔다.

철도경찰대에 따르면 피해자 B씨는 전날 철도경찰대에 A씨를 처벌해 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철도경찰대는 목격자 진술과 당시 상황이 녹화된 동영상 등을 검토해 A씨를 입건했다.

철도경찰대는 이날 A씨를 불러 조사했으며,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했다고 철도경찰은 전했다.

이와 별도로 A씨는 철도안전법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된 상태다.

코레일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포항발 서울행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햄버거 등 음식물을 섭취했고, 열차 승무원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했지만 이에 따르지 않았다.

또 이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을 만류하는 승객 B씨에게 막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철도경찰대 관계자는 "철도안전법과 감염병예방법은 행정처분 사안이라 과태료가 부과된다"며 "모욕죄에 대해서도 신속히 조사해 조만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온라인 공간을 통해 먼저 외부에 알려졌다. 방역수칙을 어긴 채 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먹던 승객이 자신에게 항의하는 다른 승객을 향해 막말을 했다는 취지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