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막는다…원안위·소비자원, 합동점검

송고시간2021-03-05 14:29

beta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음이온 팔찌 등 방사선이 함유된 일상생활 제품 부당광고를 막기 위해 힘을 합친다.

원안위는 올해 말까지 한국소비자원과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 합동점검을 한다고 5일 밝혔다.

양측은 모나자이트 등 천연 방사성 물질을 사용한 제품과 음이온 효과 등이 건강에 유익한 것처럼 거짓 광고하는 제품을 점검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소비자원,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 합동점검 추진 간담회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소비자원,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 합동점검 추진 간담회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음이온 팔찌 등 방사선이 함유된 일상생활 제품 부당광고를 막기 위해 힘을 합친다.

원안위는 올해 말까지 한국소비자원과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 합동점검을 한다고 5일 밝혔다.

양측은 모나자이트 등 천연 방사성 물질을 사용한 제품과 음이온 효과 등이 건강에 유익한 것처럼 거짓 광고하는 제품을 점검할 계획이다.

음이온 방출 제품은 방사선을 내뿜기에 건강에 해롭지만, 오픈 마켓 등에서는 음이온이 몸에 이로운 것처럼 홍보하는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양측은 약 200명의 민간 모니터링단을 활용해 침구나 마스크, 장신구 등 신체에 밀착하는 음이온 제품 등을 점검한다.

원안위는 천연 방사성 물질을 사용한 제품에 대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근거한 안전기준 위반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연간 피폭선량 1mSv(밀리시버트)를 넘기거나 신체에 밀착하는 제품에는 방사성 원료물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소비자원은 천연 방사성물질을 사용하지 않았으나 음이온 효능이나 효과가 유익한 것처럼 광고하는 제품을 점검한다.

원안위와 소비자원은 모니터링 요원을 교육하고 오픈마켓 운영업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생활 방사선 안전기준 위반과 부당광고 제품에 대해 안내할 계획이다.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국민 안전 확보와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필요한 점검인 만큼 양 기관 간 긴밀하게 협업해 안전기준 위반 제품을 근절하고 안전한 소비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