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소속 선수 학교폭력 의혹 판단 유보…주장 엇갈려

송고시간2021-03-05 13:15

beta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학창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구단 소속 선수의 가해 판단을 유보했다.

두산은 5일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가해 행위를 했다고 지목당한 소속 선수 B의 진술이 중요 부분에서 서로 엇갈렸다"며 "해당 선수는 소속 에이전시를 통해 사실관계 여부를 재차 확인하고 그 진위를 가리겠다고 결정했다. 이에 선수 의견을 존중해 그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모든 판단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잠실야구장
잠실야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학창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구단 소속 선수의 가해 판단을 유보했다.

두산은 5일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가해 행위를 했다고 지목당한 소속 선수 B의 진술이 중요 부분에서 서로 엇갈렸다"며 "해당 선수는 소속 에이전시를 통해 사실관계 여부를 재차 확인하고 그 진위를 가리겠다고 결정했다. 이에 선수 의견을 존중해 그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모든 판단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고교 재학 시절 선배인 B 선수의 가혹행위에 시달렸다"는 내용의 폭로 글을 올렸다.

두산 구단은 A씨 측과 두 차례 만났고, B 선수와도 면담했다. 주변 조사도 했다.

두산은 "한 차례 만남으로는 상대방의 입장과 주장을 명확히 파악할 수 없어서, 중립적인 위치에서 재확인의 작업을 거쳤다"며 "동시에 해당 B 선수와 면담하고 주변인에 대한 조사를 객관적으로 진행했다. 구단은 약 2주간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크로스체크, 재확인의 작업을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A씨와 B 선수의 주장은 달랐다.

B 선수는 에이전시를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구단에 요청했다.

이에 두산 구단은 일단 판단을 유보하고, 차후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그에 따라 대응하기로 했다.

앞서 LG 트윈스도 A씨가 가해자로 지목한 C 선수에 관한 판단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C 선수는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 하겠다고 전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