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주말 숙고해 차기 총장 가닥 잡을 것"(종합)

송고시간2021-03-05 14:38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임기를 지켜주셨으면 좋았겠는데 불과 4개월 남겨두고 사퇴하셔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고검·지검을 방문한 길에 취재진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사퇴에 관해 이같이 유감을 표했다.

그는 이날 광주고검 방문에 앞서 KBC 광주방송과의 특별대담에서 "주말과 휴일 깊이 숙고하고 논의할 채널과 상의해 차기 총장에 대한 가닥을 잡아가겠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BC 광주방송과 특별대담…광주고검·지검 평검사 간담회

광주 방문한 박범계 장관, 평검사와 대화
광주 방문한 박범계 장관, 평검사와 대화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 청사에 들어서면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지역 평검사와 간담회를 하고자 광주를 찾았다. 2021.3.5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송진원 장아름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임기를 지켜주셨으면 좋았겠는데 불과 4개월 남겨두고 사퇴하셔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고검·지검을 방문한 길에 취재진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사퇴에 관해 이같이 유감을 표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둘러싸고 정계 진출설이 제기되는 점에 대해선 "제가 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특히 박 장관은 차기 총장 인선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광주고검 방문에 앞서 KBC 광주방송과의 특별대담에서 "주말과 휴일 깊이 숙고하고 논의할 채널과 상의해 차기 총장에 대한 가닥을 잡아가겠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의 사퇴로 검찰이 크게 동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서운한 마음은 이해하지만, 업무에 공백이 없도록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광주지검 평검사들과의 간담회에서 여권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등에 대한 일선의 의견을 듣는다.

박 장관은 "중수청 관련 법안은 아직 시한을 정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닌 걸로 알고 있고,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도 국민 공감을 얻는 것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어보겠다고도 했기 때문에 우리 검사들이 너무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수사권 개혁에 따른 제도 안착"이라며 "현재 두 달 정도 지났는데 검경 간 사건 이첩 관계, 보완수사 요구 관계 등 현실이 어떤지 충분히 의견을 들어보고 제도적으로 안착하고 있는지 점검할 것"이라고 했다.

박범계 장관 5·18 민주묘역 방명록 글
박범계 장관 5·18 민주묘역 방명록 글

(광주=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 5·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방명록에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을 이루겠다"는 글을 남겼다. 2021.3.5

박 장관은 평검사 간담회에 앞서 구본선 광주고검장, 여환섭 광주지검장 등 간부진과 오찬을 함께 한다. 이날 박 장관의 광주 방문엔 이정수 검찰국장과 이상갑 인권국장이 동행했다.

박 장관은 광주고검 방문 전 5·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박 장관은 묘역 방명록에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을 이루겠다"고 적었다.

박 장관은 광주고검 방문 이후 목포로 이동해 스마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다. 스마일센터는 강력 범죄 피해자들의 트라우마 치유 기관이다.

박 장관의 현장 행보는 취임 후 이번이 5번째다. 그는 취임 첫날 서울동부구치소를 찾은 데 이어 인천지검과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 남양주 산업단지, 대전호보관찰소와 대전고검을 잇달아 찾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ZEGMurshM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