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년진보당 "투기 앞장선 LH에 분노…조사·처벌 필요"

송고시간2021-03-05 12:00

beta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청년진보당은 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공직자·정치인 전면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작 문제를 해결해야 할 LH 직원들이 투기에 앞장서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 있게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고위 공직자나 정치권과의 연계도 낱낱이 조사해 다시는 공공의 정보를 유용해 사익을 챙기는 일이 없도록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투기 부동산을 전부 몰수하고 이익을 환수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년진보당, LH직원 땅 투기 의혹 기자회견
청년진보당, LH직원 땅 투기 의혹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청년진보당원들이 5일 청와대 앞에서 LH직원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청와대 해결 촉구 기자회견 중 '땅 투기'라고 적힌 종이판을 밟고 있다. 2021.3.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청년진보당은 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공직자·정치인 전면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작 문제를 해결해야 할 LH 직원들이 투기에 앞장서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 있게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고위 공직자나 정치권과의 연계도 낱낱이 조사해 다시는 공공의 정보를 유용해 사익을 챙기는 일이 없도록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투기 부동산을 전부 몰수하고 이익을 환수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LH'와 '땅투기'가 쓰여있는 종이판을 밟는 퍼포먼스로 불만을 표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EyHM9Kxups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