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당국자의 '조국통일 대업' 관련 발언에 대만 반발

송고시간2021-03-05 13:29

beta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에서 고위 당국자가 "중화의 아들딸이 단결해 조국통일의 대업을 조속히 이루자"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대만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5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왕양(汪洋) 정협 주석은 전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협 개막식 업무보고에서 홍콩과 대만 문제와 관련,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행사를 통한 신해혁명 정신의 선양과 민족 부흥의 위대한 업적을 함께 누리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만의 중국 본토 담당기구인 대륙위원회의 추추이정(邱垂正) 대변인은 전날 중국 당국자의 발언에는 중국이 각종 기념행사를 통한 역사적 사실의 왜곡과 대만에 대한 통일전선 정당성 공고화 및 중화민국(대만) 법통의 소멸을 꾀하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어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에서 고위 당국자가 "중화의 아들딸이 단결해 조국통일의 대업을 조속히 이루자"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대만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양회는 중국의 연중 최대 정치행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를 지칭한다.

4일 중국 정협 개막식 주재하는 왕양 주석
4일 중국 정협 개막식 주재하는 왕양 주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왕양(汪洋) 정협 주석은 전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협 개막식 업무보고에서 홍콩과 대만 문제와 관련,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행사를 통한 신해혁명 정신의 선양과 민족 부흥의 위대한 업적을 함께 누리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국정협은 올해 '애국자가 홍콩을 다스려야 한다'(愛國者治港)는 원칙의 전면적 확립에 굳건한 지지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홍콩·마카오 동포, 대만 동포, 해외 교포와의 단결과 연계를 강화하고 홍콩·마카오 청소년의 애국주의 교육 강화 및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경제문화 교류 협력 등의 촉진을 위한 조사연구와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대만의 중국 본토 담당기구인 대륙위원회의 추추이정(邱垂正) 대변인은 전날 중국 당국자의 발언에는 중국이 각종 기념행사를 통한 역사적 사실의 왜곡과 대만에 대한 통일전선 정당성 공고화 및 중화민국(대만) 법통의 소멸을 꾀하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어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만의 민의는 대만해협의 안정적 현상 유지를 주장한다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과 '92공식'(九二共識ㆍ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를 수용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의 양안 관계 개선의 중점은 '상호 존중과 호의적인 이해'에 있으므로 건설적인 대화로 상이한 의견을 처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만인과 단체들을 향해 중국의 이런 발언에 대한 호응과 행사 참석 및 공동 개최의 거절을 당부했다.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