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강 투신'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 시신 두달만에 발견

송고시간2021-03-05 11:21

beta

지난 1월 한강으로 투신한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이 두 달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달 3일 오후 2시 40분께 한강 잠실대교 인근을 수색하던 119특수단 광나루 수난구조대가 구청 소속 공무원 윤모(34)씨 시신을 찾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동구청
강동구청

[서울 강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지난 1월 한강으로 투신한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이 두 달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달 3일 오후 2시 40분께 한강 잠실대교 인근을 수색하던 119특수단 광나루 수난구조대가 구청 소속 공무원 윤모(34)씨 시신을 찾았다. 윤씨는 지난 1월 6일 오전 7시께 강동구 광진교에서 투신했다. 잠실대교와는 약 3㎞ 떨어진 곳이다.

지난해 1월 임용된 윤씨는 구청에서 불법 주정차 단속 과태료 업무를 맡아 왔으며, 가족과 지인들에게 민원 처리 과정에서 겪은 고충을 여러 차례 토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씨는 유서를 남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동경찰서는 윤씨 유족에게서 극단적 선택의 이유를 밝혀 달라는 진정서를 접수하고, 윤씨의 업무 부담과 극단적 선택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는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전국공무원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고인의 죽음은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에 따른 '업무상 재해 사망'으로 인정돼 순직 처리돼야 한다"면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