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리산 길목 산청 국도변에 '스마트 복합쉼터' 들어선다

송고시간2021-03-05 10:46

beta

지리산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경남 산청군 국도변에 지역 맞춤형 체험·관람 기능을 갖춘 스마트 졸음쉼터가 들어선다.

5일 산청군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 대상에 산청군이 선정돼 국비 20억원과 군비 15억원 등 총 35억원으로 생초면 신연리 일원 1만5천800㎡ 터에 '산청 머뭄 스마트 복합쉼터'를 2023년까지 조성한다.

산청군 관계자는 "스마트 복합쉼터는 경호강의 자연경관과 지역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부 공모 선정, 35억 들여 관광 홍보관 등 2023년 완공

산청 국도변에 들어설 '스마트 복합쉼터' 조감도
산청 국도변에 들어설 '스마트 복합쉼터' 조감도

[산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청=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지리산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경남 산청군 국도변에 지역 맞춤형 체험·관람 기능을 갖춘 스마트 졸음쉼터가 들어선다.

5일 산청군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 대상에 산청군이 선정돼 국비 20억원과 군비 15억원 등 총 35억원으로 생초면 신연리 일원 1만5천800㎡ 터에 '산청 머뭄 스마트 복합쉼터'를 2023년까지 조성한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지역 특색에 맞춘 서비스 시설을 갖춰 특산물·관광지 등을 홍보하고 일자리도 창출한다.

이곳에는 산청 문화·관광 홍보관, 로컬푸드 판매장, 산책로, 충전소 등이 조성된다.

산청군은 경호강 100리길 자전거 도로와 동의보감촌으로 접근성을 확대하고 '오부 흑돼지' 판매장을 설치할 계획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스마트 복합쉼터는 경호강의 자연경관과 지역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