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서 57명 확진…수도권 지역발생의 18.4%

송고시간2021-03-05 10:14

beta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숨은 감염자'를 찾기 위해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연일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7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309명 중에서는 18.4%를 차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2만7천270건 검사…지난해 12월 이후 누적 확진 6천273명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숨은 감염자'를 찾기 위해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연일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7명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381명)의 15.0%에 해당한다.

또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309명 중에서는 18.4%를 차지한다.

신규 확진자 57명이 나온 지역을 살펴보면 경기 37명, 서울 19명, 인천 1명이다.

이로써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사람은 총 6천273명이 됐다.

현재 수도권에는 경기 65곳, 서울 26곳, 인천 6곳 등 임시 선별검사소 총 97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전날 하루 총 2만7천270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