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포] "여기는 날마다 식목일"…광주 산정지구도 곳곳에 급조된 묘목밭

송고시간2021-03-05 09:31

beta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대상지로 지정한 광주 광산구 산정지구에서는 봄비가 내린 이달 4일 묘목을 심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A씨는 "요즘 우리 동네는 하루하루가 식목일이다. 뭣이 그렇게 급할까"라며 빗줄기가 쏟아지는 날씨에 강행한 묘목 심기를 비꼬아 지적했다.

이날 산정지구에서 만난 주민들은 멀게는 3년 전, 가깝게는 작년 가을부터 마을 곳곳에서 묘목밭 조성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부 지정 공공택지 예정지 토지거래 급증세, 3기 신도시와 함께 전수조사 착수

비 맞으며 묘목밭 조성
비 맞으며 묘목밭 조성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대상지로 선정한 광주 광산구 산정지구의 한 농경지에서 지난 4일 일꾼들이 비를 맞으며 묘목을 심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대상지로 지정한 광주 광산구 산정지구에서는 봄비가 내린 이달 4일 묘목을 심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품삯을 받고 찾아온 일꾼 네댓이 비옷조차 걸치지 않고 부지런히 손을 놀리자 기다란 사다리꼴 형태로 펼쳐진 농경지가 금세 묘목밭으로 바뀌었다.

마을 저수지를 낀 해당 농경지에는 옆에 붙은 논보다 어른 정강이만큼 솟아난 높이로 입자가 거친 흙더미가 쌓였다.

가까운 곳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주민 A씨에게 사정을 묻자 해당 농경지도 원래는 논이었는데 묘목밭으로 메우면서 토양 표층 높이가 올라갔다는 설명이 돌아왔다.

A씨는 "요즘 우리 동네는 하루하루가 식목일이다. 뭣이 그렇게 급할까"라며 빗줄기가 쏟아지는 날씨에 강행한 묘목 심기를 비꼬아 지적했다.

이날 산정지구에서 만난 주민들은 멀게는 3년 전, 가깝게는 작년 가을부터 마을 곳곳에서 묘목밭 조성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국토부 계획 발표 이후로는 외지인이 소유한 휴경지에서 느닷없는 터 닦기가 하루걸러 하루꼴이었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주민들은 수년간 공터처럼 방치한 농경지에 부랴부랴 어린나무를 옮겨심은 저의가 최근 수도권 3기 신도시에서 드러난 '꼼수'와 일맥상통한다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도심 지척인 개발 예정지에 급조된 묘목밭
도심 지척인 개발 예정지에 급조된 묘목밭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도심과 지척인 광주 광산구 산정지구 자연마을의 한 농경지에 지난 4일 묘목밭이 펼쳐졌다. 지난달 국토교통부의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대상지로 선정된 산정지구에서는 최근 곳곳에서 묘목밭이 조성되고 있다.

산정지구는 광산구 하남지구 도심과 지척이지만 절대농지와 자연녹지가 대부분인 지실마을과 장수마을로 이뤄졌다.

종으로 횡으로 얽힌 농로와 시멘트 포장길을 따라 자동차로 산정지구를 훑자 묘목밭으로 변한 농경지들이 초행자의 눈에도 들어왔다.

이 농경지들의 묘목은 하나같이 둘레가 검지손가락 남짓했다.

변변한 가지 없이 가느다란 줄기만 있는 묘목은 땅에 꽂아놓은 막대기처럼 볼품이 없었다.

간격을 고려하지 않은 묘목 군락의 빼곡함에서는 어른 나무로 자랄 때까지를 내다보지 못하는 조바심이 묻어났다.

주민들은 3기 신도시에서 제기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비슷한 사례가 지방 공공택지라고 해서 예외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입을 모았다.

근래 들어 묘목밭으로 바뀐 농경지들의 주인을 아느냐고 물었더니 주민들은 평생 이곳에 살았는데도 만나본 적이 없다며 고개를 저었다.

산정지구 내 토지거래는 주민들 증언처럼 토박이조차 이웃 땅의 새 주인을 모를 정도로 최근 몇 년 사이에 빈번했다.

막대기 꽂은 듯…개발 예정지의 묘목밭
막대기 꽂은 듯…개발 예정지의 묘목밭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대상지로 선정한 광주 광산구 산정지구의 한 농경지에 지난 4일 손가락 둘레만큼 가느다란 묘목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조회하자 산정지구 내 행정동의 하나인 산정동의 토지거래는 2018년 54건, 이듬해 45건, 지난해 44건 등 분주하게 이어졌다.

나머지 행정동인 장수동은 2019년 30건, 지난해 35건 등 산정동보다 건수는 적지만 거래 면적이 1만3천583㎡에서 5만7천891㎡로 1년 만에 4배가량 증가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정부가 3기 신도시와 마찬가지로 산정지구에 대해서도 토지거래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며 "산정지구가 광주형 일자리 주거를 지원하고 광주형 평생 주택을 공급할 개발 예정지인 만큼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