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인 10명 중 9명 "중국은 경쟁자 또는 적"…대중국 여론 악화

송고시간2021-03-05 09:17

beta

미국인 10명 중 9명이 중국에 대해 적대적 감정을 가지고 있는 등 대(對)중국 여론이 매우 부정적이라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AP, 로이터통신 등은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미국 성인 2천59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를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89%는 중국에 대해 '동반자(partner)라기보다는 경쟁자 또는 적으로 여긴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퓨리서치센터 여론조사…부정적 여론 3년전보다 높아져

"미국인 48%, 중국 영향력 제한해야…대중 강경 대처 주문"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미국인 10명 중 9명이 중국에 대해 적대적 감정을 가지고 있는 등 대(對)중국 여론이 매우 부정적이라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AP, 로이터통신 등은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미국 성인 2천59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를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89%는 중국에 대해 '동반자(partner)라기보다는 경쟁자 또는 적으로 여긴다'고 답했다.

또 중국에 대해 '매우 냉정한'(very cold), 또는 '냉정한' 견해를 갖고 있다는 응답자가 67%로 3년 전인 2018년 조사 때의 응답률(46%)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온화한'(warm) 감정을 느낀다는 응답자는 11%에 불과했다.

48%의 응답자는 중국의 파워와 영향력을 제한하는 것을 최우선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역시 지난 2018년 조사 때의 응답률 32%보다 높아진 것이다.

중국에 대한 부정적 견해는 특히 공화당원 또는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중국과 경제적 협력 관계를 쌓기보다 강하게 대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응답이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72%,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37%였다.

또 55%는 미국 내 중국 유학생 수를 제한하는 것을 지지한다고도 밝혔다.

시진핑 주석이 국제 문제를 대처하는 데 대해 확신을 갖고 있다는 응답률은 15%에 그쳤다. 시 주석을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률도 43%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문제를 효과적으로 다룰 것으로 확신한다는 응답률은 53%로, 테러리즘이나 기후변화, 무역 문제 등 다른 글로벌 이슈에 대한 응답률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서는 세계 최대의 코로나19 감염국이라는 오명을 쓴 미국이, 코로나19 대처를 잘했다는 응답이 42%, 잘못했다는 응답이 58%로 조사됐다. 중국이 코로나19 대처를 잘했다는 응답률도 43%로 비슷했다.

중국의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 탄압 의혹, 홍콩에 대한 통제 강화 등과 관련, 응답자의 70%는 중국 내 인권 증진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퓨리서치는 "미국인들은 중국과의 양자 관계에서 경제적 대가를 치른다고 하더라도 인권 문제에 더 초점을 맞추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