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샌프란시스코로 간 야마구치, 첫 등판 1이닝 2피안타 무실점

송고시간2021-03-05 07:48

beta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방출된 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고 초청 선수로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34)이 이적 후 첫 등판에 나섰다.

야마구치는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의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시범경기에 0-0으로 맞선 5회초 팀의 5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캐치볼하는 야마구치 순
캐치볼하는 야마구치 순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방출된 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고 초청 선수로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34)이 이적 후 첫 등판에 나섰다.

야마구치는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의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시범경기에 0-0으로 맞선 5회초 팀의 5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야마구치는 루리 가르시아를 내야 땅볼, 마이커 아돌포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고 손쉽게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다.

하지만 조너선 루크로이, 애덤 엔젤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야마구치는 팀 앤더슨을 좌익수 직선타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일본 최고 명문인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에이스로 활약한 야마구치는 2019년 12월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거쳐 토론토와 2년 600만달러에 계약했다.

토론토의 선발 후보로 기대를 받았지만,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른 2020년 17경기에 등판해 2승 4패 1홀드 평균자책점 8.06으로 부진했다.

토론토는 2년째 연봉을 보전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야마구치를 방출했고, 야마구치는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