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토론토 특급 유망주 피어슨, 사타구니 부상으로 이탈

송고시간2021-03-05 06:30

beta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차세대 에이스로 꼽히는 네이트 피어슨(25)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5일(한국시간)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서 "피어슨이 사타구니를 다쳐서 정밀 검진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앳킨스 단장은 "피어슨은 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다쳤고, 구체적인 재활 일정은 나오지 않았다"며 "피어슨이 오랫동안 이탈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론토 블루제이스 네이트 피어슨
토론토 블루제이스 네이트 피어슨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차세대 에이스로 꼽히는 네이트 피어슨(25)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5일(한국시간)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서 "피어슨이 사타구니를 다쳐서 정밀 검진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앳킨스 단장은 "피어슨은 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다쳤고, 구체적인 재활 일정은 나오지 않았다"며 "피어슨이 오랫동안 이탈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어슨은 시속 160㎞대 강속구를 던지는 토론토 최고의 유망주다.

토론토에선 올해 류현진과 '원투 펀치'를 이룰 투수로 기대한다.

그러나 피어슨은 중요한 순간마다 몸을 다쳐 주변을 애태우고 있다.

그는 빅리그에 처음 오른 지난 시즌 오른쪽 팔꿈치 부상으로 고생했고, 올해엔 정규시즌 개막을 하기도 전에 몸을 다쳤다.

토론토는 다음 달 2일 뉴욕양키스와 2021시즌 정규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