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우 동하 측, 학교폭력 의혹 제기에 "사실 아니다"

송고시간2021-03-04 19:41

beta

배우 동하(29·본명 김형규)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불거지자 소속사 측에서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얘기를 나누고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하
동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배우 동하(29·본명 김형규)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불거지자 소속사 측에서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얘기를 나누고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대답은 동일했다"고 덧붙였다.

또 "철저한 조사와 함께 허위사실 생성 및 공유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이달 초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학창 시절 동하가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욕설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동하와 친분이 없었음에도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폭행을 당해) 수치심이 컸고, 그다음부터는 그의 눈에 띄지 않으려 숨어다녔다"고 토로했다.

2009년 KBS 2TV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로 데뷔한 동하는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이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