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윤석열 물러나자 신현수 사표수리…초특급 토사구팽"

송고시간2021-03-04 18:32

beta

국민의힘은 4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초특급 토사구팽"이라고 비난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정권의 눈엣가시였던 검찰총장마저 물러나 더 이상 쓸모가 없어졌으니 갈아치운 것인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과 신현수 전 수석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과 신현수 전 수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4일 임명된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오른쪽)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연단으로 올라서며 인사말을 마친 전임 신현수 수석과 교차하고 있다. 2021.3.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4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초특급 토사구팽"이라고 비난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정권의 눈엣가시였던 검찰총장마저 물러나 더 이상 쓸모가 없어졌으니 갈아치운 것인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새로 선임된 김진국 민정수석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법무비서관, 민변 부회장을 역임했다는 점을 지목하며 "이 정권의 성골 같은 인사"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폭주하는 정권은 윤석열과 신현수라는 브레이크를 걷어치우고, 이제 김진국이라는 엔진을 단 셈"이라며 "대놓고 폭주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비꼬았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