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땅 투기' 합동조사단, 내주 1차 전수조사 결과 발표

송고시간2021-03-04 18:31

beta

정부합동조사단이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의혹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우선 국토교통부와 LH 직원들을 대상으로 1차 조사를 벌여 내주 중반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조사단은 먼저 국토부와 LH 전 직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내주 중후반 안팎에 결과를 발표한 뒤 국토부와 LH 직원 가족 및 지자체, 다른 공기업 관계자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부·LH 직원 우선조사…입지발표 5년 전~현재 대상

질문자 지명하는 정세균 총리
질문자 지명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두 번째 정례 브리핑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2021.3.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합동조사단이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의혹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우선 국토교통부와 LH 직원들을 대상으로 1차 조사를 벌여 내주 중반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조사단은 최창원 국무1차장을 단장으로, 국무조정실·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경찰청·경기도·인천시가 참여한다.

대상지는 3기 신도시 6곳(광명 시흥·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고양 창릉·부천 대장) 및 택지면적 100만㎡를 넘는 과천 과천지구, 안산 장상지구 등 총 8곳이다.

조사 대상자는 국토교통부와 LH를 비롯한 신도시 조성에 관여한 공기업의 전 직원, 3기 신도시 지역인 경기도와 인천시 및 해당 기초지자체 8곳의 신도시 담당 부서 공무원이다.

공기업의 경우 LH와 경기주택도시공사(GH), 남양주·인천·하남·부천·과천·안산도시공사 등 8곳이 해당된다.

조사단은 입지 발표(주민 공람) 5년 전부터 현재까지 조사 대상 기관 및 부서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는 직원과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토지 거래 내역을 살필 계획이다.

전수조사는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를 받아 대상자들의 3기 신도시 관련 토지 소유 여부를 확인하고, 토지 거래 전산망을 통해 거래 내역을 들여다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정부 합동조사단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전수조사
정부 합동조사단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전수조사

[국무조정실 제공]

조사단은 먼저 국토부와 LH 전 직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내주 중후반 안팎에 결과를 발표한 뒤 국토부와 LH 직원 가족 및 지자체, 다른 공기업 관계자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위법 행위가 확인되면 즉각 수사 의뢰나 고소·고발 등의 조치를 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부정보 활용 및 이해충돌 행위 금지 등 공공개발 관련 투기 근절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조사단은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3기 신도시 관련 투기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