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귀포에 울려 퍼진 '연안부두'…와이번스여, 안녕!

송고시간2021-03-05 16:01

beta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스프링캠프 마지막 날 자체 청백전을 가진 뒤 고별인사를 전하는 '굿바이 와이번스' 행사를 했다.

김원형 감독은 "와이번스라는 팀이 팬들에게 잊히는 게 아쉽지만, 마지막이라기보다 새로운 팀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날이라 더욱 뜻깊은 것 같다"라며 "팀명이 바뀌겠지만 선수들과 즐겁게 운동하는 분위기를 이어가 이기는 야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선수단은 '팬 여러분과 함께한 21년, 모든 순간이 행복했습니다. 굿바이 와이번스'라는 현수막을 펼치고 작별 사진을 찍은 선수단은 인천 야구의 대표적 응원가인 '연안부두'를 합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프링캠프 마지막 날 와이번스 21년 고별 행사

굿바이 SK와이번스 세리머니
굿바이 SK와이번스 세리머니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 스프링캠프 청백전 직후 김원형 감독(붉은 색 상의)과 주장 이재원이 착용하던 유니폼과 모자를 반납하는 '굿바이 와이번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3.5 jihopark@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5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스프링캠프 마지막 날 자체 청백전을 가진 뒤 고별인사를 전하는 '굿바이 와이번스' 행사를 했다.

김원형 감독과 주장 이재원이 정들었던 와이번스 유니폼과 모자에 기념 사인을 했다.

김원형 감독은 "와이번스라는 팀이 팬들에게 잊히는 게 아쉽지만, 마지막이라기보다 새로운 팀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날이라 더욱 뜻깊은 것 같다"라며 "팀명이 바뀌겠지만 선수들과 즐겁게 운동하는 분위기를 이어가 이기는 야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원은 "마지막 날이 되니 실감이 난다"라며 "SK에서의 추억은 좋은 기억으로 남기고 새로운 시작을 잘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굿바이 SK와이번스'
'굿바이 SK와이번스'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 스프링캠프 청백전 직후 선수와 코치 등 구단 관계자들이 '굿바이 와이번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3.5 jihopark@yna.co.kr

이어 선수단은 '팬 여러분과 함께한 21년, 모든 순간이 행복했습니다. 굿바이 와이번스'라는 현수막을 펼치고 작별 사진을 찍은 선수단은 인천 야구의 대표적 응원가인 '연안부두'를 합창했다.

대다수 선수가 와이번스 고별 행사에서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가운데 일부는 눈시울을 적시기고 했다.

그러나 김원형 감독은 "새로운 팀에서 새로 시작한다는 기분으로 좋은 출발을 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날 KBO 구단주 총회에서 야구단 인수가 최종 승인된 신세계 그룹은 조만간 새 구단 이름과 유니폼을 발표하고 공식 출범한다.

새 구단명으로 'SSG 랜더스'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세계 구단 관계자는 "구단명은 이른 시간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고 유니폼은 정규시즌 전에 공개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