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은행 배당성향 29.5%…기재부몫 배당금 2천200억

송고시간2021-03-04 17:52

beta

기업은행[024110]이 2020년도 배당성향을 29.5%로 결정하면서 정부가 배당금으로 약 2천200억원을 가져가게 됐다.

배당금 총액은 3천729억원으로, 작년 기업은행의 별도 당기순이익(1조2천632억원)을 감안하면 배당성향은 29.5%다.

기업은행의 지분 59.2%를 가진 최대주주 기획재정부가 가져가는 배당금은 2천208억원이 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기업은행[024110]이 2020년도 배당성향을 29.5%로 결정하면서 정부가 배당금으로 약 2천200억원을 가져가게 됐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와 우선주 1주당 471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3천729억원으로, 작년 기업은행의 별도 당기순이익(1조2천632억원)을 감안하면 배당성향은 29.5%다.

배당금 총액과 배당성향 등은 오는 2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의 지분 59.2%를 가진 최대주주 기획재정부가 가져가는 배당금은 2천208억원이 될 전망이다.

2019년도 실적에 대해 기재부가 가져간 배당금 1천662억원보다 약 550억원 늘어나는 것이다.

이는 2018∼2019회계연도에 실시했던 차등 배당을 이번에는 실시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기업은행은 2019회계연도에는 일반주주에게는 1주당 670원, 정부에는 472원을 배당했고 2018년에는 일반주주에 690원, 정부에 559원을 배당했다.

기업은행의 배당성향은 2016년 30.8%를 기록한 이후 2017년 30.9%, 2018년 30.1%, 2019년 32.5%로 4년 연속 30%대 초반 수준을 유지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 금융지주들이 배당을 줄여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해야 한다며 배당성향(중간배당·자사주 매입 포함)을 순이익의 20% 이내에서 실시하도록 권고했으나, 기업은행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 대해서는 정부가 손실을 보전한다는 이유를 들어 권고 대상에서 제외했다.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