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 영변핵시설 의문의 연기…38노스 "플루토늄 추출 준비일수도"

석탄화력 증기발전소 2년만에 최근 재가동

"핵연료 재처리 다른 정황 없어 단순 폐기물 관리일 수도"

북한 영변 핵단지
북한 영변 핵단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 중간보고서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북한이 영변 핵시설단지 일부 시설을 재가동했음을 보여주는 위성사진들이 공개됐다.

미국 전문매체가 핵무기 원료를 추출하기 위한 사전 작업일 가능성을 언급했으나 이를 뒷받침할 다른 정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민간업체 막사르 테크놀로지가 전날 촬영한 영변 핵시설단지 위성사진들을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사진에는 단지 내 방사화학실험실에 증기를 공급하는 석탄화력 증기 발전소 굴뚝에서 연기가 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38노스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 사이 발전소 굴뚝에서 연기가 분출되는 모습이 여러 번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발전소 굴뚝서 연기가 나는 모습이 사진에 찍히는 일은 드물다고 덧붙였다.

해당 발전소는 방사화학실험실에서 남쪽으로 550m 떨어져 있으며 발전소에서 나온 증기관은 실험실에만 연결돼있다.

38노스는 발전소가 운영 중단 2년 만에 재가동됐다며 "북한 핵무기에 필요한 플루토늄을 추출하기 위해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를 준비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추정했다.

플루토늄은 핵무기를 제조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영변핵시설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중심지인 까닭에 미미한 변화에도 대량파괴무기 확산을 경계하는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리곤 한다.

다만 38노스는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방사능폐기물을 관리하고자 발전소를 재가동한 것일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매체는 "5MW(메가와트)급 원자로나 사용 후 핵연료 저장고에서 이상 움직임이 나타나는 등 (북한이)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에 들어갔음을 보여주는 다른 징후들이 없다는 점은 주목할만하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1일 국제원자력기구(IAEA)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올해 첫 정기 이사회에서 북한 핵시설 일부가 계속 가동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는 "(평양 인근인) 강선 지역에서 (핵 관련) 활동이 진행 중이라는 정황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영변 핵시설단지와 관련해서는 방사화학실험실에 사용되는 발전소를 운영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원심분리기 농축시설에서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다는 징후는 없다"라고 보고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