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올해 862㏊에 200여만 그루 나무 심는다

송고시간2021-03-04 16:22

beta

경기도는 봄을 맞아 올해 862㏊에 200여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경기도는 우선 경제적 가치가 높은 양질의 목재 생산을 위해 746㏊에 생장 속도가 빠른 낙엽송, 백합나무 등 205만 그루를 심는 등 경제수 조림사업을 한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은 미세먼지 저감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으로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라며 "숲의 다양한 혜택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봄을 맞아 올해 862㏊에 200여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경기도는 우선 경제적 가치가 높은 양질의 목재 생산을 위해 746㏊에 생장 속도가 빠른 낙엽송, 백합나무 등 205만 그루를 심는 등 경제수 조림사업을 한다.

식목일 앞두고 나무 심기
식목일 앞두고 나무 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사업의 일환으로 양봉 농가에 도움이 되는 헛개나무, 쉬나무, 황벽나무 등 밀원수종을 224㏊에 64만 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주요 도로, 관광지, 생활권 등 40㏊에는 산벚나무, 이팝나무 등 경관 수종 8만 그루를 심는다.

도시 근교와 산업단지 등 54㏊에는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좋은 소나무와 화백나무 등 상록수 4만 그루를 심을 방침이다.

또 기후 온난화로 산불 등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송진을 함유해 산불 발생 때 피해가 큰 소나무·잣나무 등 침엽수 단순림 지역은 활엽수로 수종을 바꾸는 '내화 수림대 조성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은 미세먼지 저감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으로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라며 "숲의 다양한 혜택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부터 경기지역 18개 산림조합 나무 시장에서는 유실수, 꽃나무, 밀원수, 관목류 등 다양한 수종의 묘목을 판매한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