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광주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은 재벌 특혜"(종합)

송고시간2021-03-04 18:24

beta

광주 시민단체가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을 '재벌 특혜'로 규정하며 중단을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4일 보도자료를 내 "광주시가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이 사업 우선 협상자로 선정했다"며 "재벌의 이익과 시민의 이익을 맞바꾼 것"이라고 비판했다.

광주시는 '재벌 특혜'를 지적하는 주장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 "협상 과정에서 교수, 법률가, 회계전문가,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를 협상단으로 활용해 정말로 시민을 위한 최선의 협상을 끌어낼 것"이라고 해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시 "시민을 위한 최선의 협상 끌어낼 것"

광주 평동 개발사업 대상지 위치도
광주 평동 개발사업 대상지 위치도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시민단체가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을 '재벌 특혜'로 규정하며 중단을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4일 보도자료를 내 "광주시가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이 사업 우선 협상자로 선정했다"며 "재벌의 이익과 시민의 이익을 맞바꾼 것"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공해와 정주 여건 문제로 주민이 오랫동안 요구한 택지 개발을 광주시는 사업 타당성이 없다며 수용하지 않았다"며 "이러한 광주시의 입장은 지난해 중흥토건이 실질적으로 대행한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응모를 계기로 갑자기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흥토건이 국토부 공모의 사업 계획안을 만들었고 1억원의 연구 용역비도 떠안았다"며 "중흥토건이 이번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에 사업자로 참여함으로써 연구 용역비는 일종의 뇌물이라고 판단한다"고 지적했다.

참여자치21은 "공정을 가장한 재벌 기업에 대한 특혜 개발 사업을 당장 멈춰라"며 "중흥토건의 컨소시엄 참여에 대가성이 있었는지에 대한 법적인 판단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재벌 특혜'를 지적하는 주장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 "협상 과정에서 교수, 법률가, 회계전문가,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를 협상단으로 활용해 정말로 시민을 위한 최선의 협상을 끌어낼 것"이라고 해명했다.

국토부 공모에 응모한 중흥토건의 컨소시엄 참여를 두고는 "컨소시엄은 업체 간 협약에 의해 구성된 것으로 시가 관여하지 않았다"며 "공모계획서를 만든 업무담당자가 개인적인 도움을 받은 사항으로 컨소시엄에 해당 업체가 포함됐다는 점이 평가에 영향을 끼친 바는 없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1998년 조성된 평동 준공업지역을 미래 전략 산업 거점으로 개발하고자 친환경, 난개발 방지 등에 방점을 둔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공모에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단독으로 공모에 참여해 시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컨소시엄은 '한류 문화콘텐츠를 만들고, 체험하고, 공유하는 복합 플랫폼 도시 조성'을 콘셉트로 1만5천석 규모 공연장, 스튜디오, 교육·창업 지원 시설 등을 21만㎡ 부지에 설치해 시에 기부채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