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급 강풍·파도 지나간 포항 해변에 자연산 미역 한가득

송고시간2021-03-04 16:20

beta

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두호동 해변에서 만난 한 60대 시민은 연신 미역을 주워 담으며 이같이 말했다.

두호동 일대 해변에는 미역을 채취하러 나온 시민이 10명이 넘었다.

포항 해변에선 이처럼 자연산 미역을 채취하는 광경이 자주 눈에 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위서 떨어진 뒤 밀려 나와…일부 시민 반찬거리로 채취

자연산 미역
자연산 미역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4일 경북 포항시 북구 여남동 해변에서 시민들이 떠밀려 나온 미역을 채취하고 있다. 2021.3.4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이게 바로 자연산 미역 아닙니까. 마트에서 파는 미역보다 훨씬 맛있니더."

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두호동 해변에서 만난 한 60대 시민은 연신 미역을 주워 담으며 이같이 말했다.

두호동 일대 해변에는 미역을 채취하러 나온 시민이 10명이 넘었다.

한 시민은 긴 장화를 신고 바닷물에 들어가서 미역을 주워 담았다. 바쁜 손놀림으로 해초 더미에서 미역을 골라내 바구니에 담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들은 채취한 미역을 깨끗하게 씻고 말려 보관하다가 국으로 끓여 먹는다고 했다.

북구 여남동 해변에도 10여명이 미역을 채취하고 있었다.

다른 해초와 함께 섞인 미역을 가려낸 뒤 바구니나 주머니 등에 담고 있었다.

최근 포항 해변에선 이처럼 자연산 미역을 채취하는 광경이 자주 눈에 띈다.

영일만 일대에 자생하다가 지난 주말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로 바위에서 떨어져 해변으로 밀려 나온 것들이다.

태풍이 지나가거나 높은 파도가 일면 흔히 볼 수 있다. 가을 태풍이 지나간 뒤에는 청각이 밀려 나와 많은 시민이 반찬거리로 삼곤 한다.

이런 해초는 일부 시민에게 좋은 반찬거리지만 해안을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로서는 골칫덩어리로 여긴다.

뒤섞인 해초를 바로 치우지 않고 방치하면 썩어서 악취를 풍기기 때문에 시는 중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해초를 치우고 있다.

한 시민은 "아침에 나와서 미역을 채취하면 운동도 되고 먹을거리도 장만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미역 채취하는 포항시민
미역 채취하는 포항시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4일 경북 포항시 북구 두호동 해변에서 시민들이 떠밀려 나온 미역을 채취하고 있다. 2021.3.4 sds123@yna.co.kr

해초 치우는 중장비
해초 치우는 중장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4일 경북 포항시 북구 두호동 해변에 해초가 쌓이자 시가 중장비를 동원해 해초를 치우고 있다. 2021.3.4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