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정부 교통장관 윤리위반 수사 피해…법무부, 기소 거부

송고시간2021-03-04 15:49

beta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일레인 차오 전 교통부 장관의 재임 중 윤리 위반과 이해 충돌 의혹 등에 대해 법무부가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

하원 주택·교통위원회가 공개한 교통부의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차오 전 장관에 대한 의혹에 대해 불법행위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구 교통 예산 투입·가족 사업 특혜' 감사 모두 '혐의없음' 판단

민주 "이익 위해 공직 활용" vs 공화 "흠집내기 멈추고 국민 위해 일하라"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일레인 차오 전 교통부 장관의 재임 중 윤리 위반과 이해 충돌 의혹 등에 대해 법무부가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

일레인 차오 전 국토부 장관과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일레인 차오 전 국토부 장관과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원 주택·교통위원회가 공개한 교통부의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차오 전 장관에 대한 의혹에 대해 불법행위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차오 전 장관은 자신과 남편이 거주하는 주에 특혜성으로 교통 예산을 투입했는지 여부를 놓고 감사를 받았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부인이기도 한 차오 전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거의 4년 동안 장관으로서 업무를 수행했다.

이에 대해 차오 전 장관의 대변인은 "아시아계 여성으로서 최초로 장관에 오른 역사적인 차오 전 장관의 경력에 흠집을 내기 위한 시도를 끝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감사 보고서에서는 차오 전 장관이 재임 중 공적 업무를 가족 사업에 끌어들인 데 대한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WSJ는 전했다.

특히 중국 방문에서 공식 행사 참석 계획은 아버지와 가족이 운영하는 해운 회사인 포어모스트(Foremost)에 특혜를 주려 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17년 10월 중국 방문 계획을 세우면서 아버지와 해운 회사 대표였던 여동생과 남편 등 가족을 동반하려 했으며, 당시 행정부 내에서도 비판적 시각이 있었다는 게 WSJ의 지적이다.

당시 미 대사관 측에서는 교통부에 "혹시 착오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싶다"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행사에 참석하는 명단을 보내달라. 국무부와 상의하겠다"라고 공문을 보냈다고 한다.

결국 가족을 동반한 중국 방문 계획은 취소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차오 전 장관은 또 국토부 직원에게 개인 잡무를 시켜 윤리 강령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미국 법무부 로고
미국 법무부 로고

[E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원 조사 위원장을 맡은 캐롤린 멀로니 의원은 "교통부의 감사 자료와 우리가 확보한 자료를 확인한 결과 차오 전 장관은 가족 사업에 특혜를 주기 위해 공직과 예산을 활용했다"라며 "교통부에 추가적인 윤리 강령 수립과 투명성을 위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공화당 측은 "민주당이 비생산적이고 분열적인 트럼프 행정부 흠집 내기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라며 "이제는 국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라"고 촉구했다.

이밖에 차오 전 장관은 '벌칸 머티리얼'이라는 골재 회사의 주식을 보유한 것도 감사를 받았으나 이해 충돌 사안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났다.

감찰관은 법무부와 워싱턴DC 검찰에 보고서를 발송했으나 양측 모두 조사를 거부해 감사를 중단키로 한 상황이다.

앞서 차오 전 장관은 지난 1월 7일 워싱턴DC 의사당 난입 사태에 책임을 지고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