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클 英왕자비 "왕실, 거짓말 기정사실화…이미 많이 잃어"

송고시간2021-03-04 15:51

beta

영국 해리 왕자의 부인 마클 왕자비가 영국 왕실이 이들 부부에 대한 거짓말을 기정사실로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CBS방송은 3일(현지시간) 오프라 윈프리와 한 인터뷰의 예고편을 30초 분량으로 공개했다.

마클 왕자비는 '오늘 진실을 밝힌다는 걸 전해 들었을 영국 왕실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오프라의 질문에 "왕실이 우리 부부에 대한 거짓말을 기정사실로 하려고 적극적으로 나섰을 때 우리가 그저 입 다물고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는 게 놀랍다"라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윈프리와 인터뷰 예고편 공개…"침묵 기대하는 것 놀라워"

영국 해리 왕자 부부
영국 해리 왕자 부부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영국 해리 왕자의 부인 마클 왕자비가 영국 왕실이 이들 부부에 대한 거짓말을 기정사실로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CBS방송은 3일(현지시간) 오프라 윈프리와 한 인터뷰의 예고편을 30초 분량으로 공개했다.

마클 왕자비는 '오늘 진실을 밝힌다는 걸 전해 들었을 영국 왕실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오프라의 질문에 "왕실이 우리 부부에 대한 거짓말을 기정사실로 하려고 적극적으로 나섰을 때 우리가 그저 입 다물고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는 게 놀랍다"라고 답했다.

이어 "(인터뷰로) 무언가 잃을 위험이 있다면, 이미 많은 것을 잃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마클 왕자비는 답변 시 '더 펌'(The Firm)이란 용어를 사용했다.

이는 영국 왕실 일원이 왕실을 지칭할 때 종종 사용하는 말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해리 왕자 부부 인터뷰는 8일 방영될 예정이다.

인터뷰에는 마클 왕자비가 왕실에서 인종차별을 당한 경험과 함께 부부가 왕실을 떠나게 된 배경 등 세간에 알려지지 않은 폭로가 담겼을 것으로 추측된다.

영국 마클 왕자비
영국 마클 왕자비

[AP=연합뉴스자료사진]

해리 왕자 부부가 윈프리와 한 인터뷰 방영일을 사흘 앞두고 왕자비와 왕실 간 공방이 격해지는 모양새다.

이날 인터뷰 예고편이 공개되기에 앞서 영국 더 타임스는 익명 제보를 토대로 마클 왕자비가 왕실 직원들을 괴롭혔고 직원들이 이를 못 견뎌 퇴사했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마클 왕자비 인터뷰 방영을 앞두고 한쪽 이야기만 나오는 것 같아서 제보를 결심했다고 신문에 밝혔다.

버킹엄궁은 보도와 관련해 "매우 우려한다"라면서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영국 가디언은 왕실이 언론보도에 성명을 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을 떠난 뒤 부부와 왕실 간 갈등이 더 심화한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괴롭힘 의혹'에 대해 해리 왕자 부부의 대변인은 "이들 부부를 폄훼하려고 왜곡된 몇 년 전 의혹을 영국 언론에 흘리는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라며 "이런 행위는 이 부부가 최근 몇 년간의 경험을 솔직하게 공개하려고 하기 직전에 이뤄지곤 했다"라고 반박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작년 1월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하고 캐나다를 거쳐 미국으로 이주했고 현재는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LA)에 산다. 부부는 최근 둘째를 임신했다고 공개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