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명수 "제 불찰로 실망·걱정 끼쳐…다시한번 사과"

송고시간2021-03-04 14:17

beta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 사표 반려를 둘러싼 거짓 해명으로 논란을 낳았던 김명수 대법원장이 4일 거듭 사과를 하면서 '좋은 재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열린 전국법원장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제 불찰로 법원 가족 모두에게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출근하는 김명수 대법원장…오늘 전국법원장회의
출근하는 김명수 대법원장…오늘 전국법원장회의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이 전국 법원장 회의가 예정된 4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김 대법원장이 이날 회의에서 최근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한 추가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2021.3.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 사표 반려를 둘러싼 거짓 해명으로 논란을 낳았던 김명수 대법원장이 4일 거듭 사과를 하면서 '좋은 재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열린 전국법원장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제 불찰로 법원 가족 모두에게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도 저는 대법원장으로서 법원과 재판의 독립을 지키기 위해 변함없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법원 구성원은 물론 사회 각계와 소통을 통해 사법행정 구조 개편과 좋은 재판을 위한 제도 개선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런 노력은 오직 국민을 위한 것"이라며 "사법부 모든 구성원은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법부가 되도록 각자 자리에서 좋은 재판을 실현하는 일에 성심을 다해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