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식대학 "개그맨 설 자리 없어졌지만…유튜브가 새로운 무대"

송고시간2021-03-04 14:07

beta

유튜브 '피식대학' 채널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김민수·정재형·이용주 씨는 4일 구글코리아가 온라인으로 개최한 '유튜버 크리에이터와 대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무대 코미디를 하다가 유튜브에 진출했다는 피식대학 멤버들은 "과거에는 코미디언의 활동 무대가 방송·공연·행사였는데 유튜브가 등장하고 코로나19가 퍼지면서 시대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정재형 씨는 "유튜브는 기술이 있으면 돈을 벌 수 있다. 개그맨에게는 코미디가 기술"이라며 "누구나 오픈커머스에서 내 물건을 팔 수 있는 것처럼, 과거에는 방송사라는 대기업에 속했던 개그맨이 유튜브에서 돈을 벌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송과 달리 바로 수익 창출…구독자 댓글이 또 다른 콘텐츠"

[구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누구나 오픈커머스를 이용해서 내 물건을 팔 수 있는 세상이죠. 코미디언에게는 유튜브가 새로운 무대입니다."

유튜브 '피식대학' 채널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김민수·정재형·이용주 씨는 4일 구글코리아가 온라인으로 개최한 '유튜버 크리에이터와 대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유튜버 크리에이터와 대화'는 소상공인이나 창작자 등 크리에이터가 유튜브라는 플랫폼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공유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가 23번째다.

이날은 '피식대학' 멤버들과 '빠더너스' 채널의 문상훈 씨, '일주어터' 채널의 김주연 씨가 참여해 방송 대신 유튜브로 코미디를 하는 이유와 성공 비결을 공유했다.

무대 코미디를 하다가 유튜브에 진출했다는 피식대학 멤버들은 "과거에는 코미디언의 활동 무대가 방송·공연·행사였는데 유튜브가 등장하고 코로나19가 퍼지면서 시대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정재형 씨는 "유튜브는 기술이 있으면 돈을 벌 수 있다. 개그맨에게는 코미디가 기술"이라며 "누구나 오픈커머스에서 내 물건을 팔 수 있는 것처럼, 과거에는 방송사라는 대기업에 속했던 개그맨이 유튜브에서 돈을 벌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피식대학도 처음에는 구독자가 많지 않았지만, 다른 채널보다 콘텐츠를 많이 올리는 전략으로 채널을 키웠다고 한다.

정씨는 "'05학번 이즈 백' 콘텐츠 같은 경우 사실 예전부터 기획했던 것인데, 다른 콘텐츠를 80편 정도 올리고 이 콘텐츠를 올리니까 바로 인기 급상승 동영상에 들어가고 기존의 80편도 같이 흥행하는 효과를 냈다"고 말했다.

[구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빠더너스' 문상훈 씨는 "유튜브는 개인의 능력이나 재능, 창작 욕구를 산업화·비즈니스화해주는 플랫폼"이라며 "예전 같으면 방송으로 인지도를 쌓아도 예능에 출연하고 광고를 찍는 등 몇 단계를 거쳐야 수익을 벌었는데, 지금은 재능만 있으면 바로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유튜브가 만들었다"고 짚었다.

'일주어터' 김주연 씨는 "코미디를 무대에 올리려면 코미디언 선배들, PD·작가님들 등 3∼4단계를 통과해야 하는데, 유튜브는 내가 PD이자 작가"라며 "중간 과정을 생략할 수 있는 것이 매력"이라며 웃었다.

김씨는 원래 마케팅팀에서 일하는 평범한 회사원이었는데, 유튜버·인플루언서 협찬 광고 업무를 맡다가 연예인이 아니어도 협찬을 받을 만큼 인기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유튜버로 전업했다고 한다.

그는 '일주일 다이어트'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어떻게 잡았느냐는 질문에 "내가 남들과 다른 게 무엇인가 생각해보니 살찐 것이었다"며 "내가 나 자신을 잘 아니까 다이어트를 오래 못할 것 같아서, 일주일만 다이어트한다는 콘셉트를 잡게 됐다"고 말했다.

피식대학 이용주 씨는 유튜브의 특징에 관해 "우리가 80%를 만들면 구독자들이 20∼30%를 만든다고 생각한다"며 "댓글이 하나의 콘텐츠가 돼서 우리 콘텐츠를 더 재미있게 한다"고 의견을 냈다.

정재형·김민수 씨는 "콩트 코미디를 하고 싶은 분들이 우리를 보고 용기를 많이 얻었으면 한다"며 "실력 있는 무명·신인 코미디언과 앞으로 함께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