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또 한사람 떠나…서울시교육청, 성소수자 보호해야"

송고시간2021-03-04 12:32

beta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이 4일 고(故) 변희수 전 하사를 애도하며 서울시교육청이 원래 계획대로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에 성소수자 학생을 보호하는 내용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과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이날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교육청과 조희연 교육감은 혐오 선동이 아니라 청소년 성소수자들에게 귀를 기울여라"라고 요구했다.

단체들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시교육청이 공개한 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에는 성소수자 학생을 보호하고 지원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촬영 김지연 수습기자]

[촬영 김지연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이 4일 고(故) 변희수 전 하사를 애도하며 서울시교육청이 원래 계획대로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에 성소수자 학생을 보호하는 내용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과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이날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교육청과 조희연 교육감은 혐오 선동이 아니라 청소년 성소수자들에게 귀를 기울여라"라고 요구했다.

단체들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시교육청이 공개한 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에는 성소수자 학생을 보호하고 지원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일부 보수단체와 종교계에서는 '학교가 동성애를 의무 교육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띵동과 무지개행동은 "성소수자 인권교육을 동성애 의무교육이라고 호도하며 불안감을 조성하는 행동이야말로 교육을 망쳐놓고 있다"며 "서울시교육청은 혐오에 동조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들은 온라인으로 조사한 청소년 성소수자 106명의 요구를 취합해 시교육청에 전달했다.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학교 안에서 교사와 또래 친구들의 혐오발언, 아웃팅(성 정체성이 강제로 공개되는 것), 괴롭힘과 폭력, 혐오 방조로 고통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복과 줄 세우기, 남녀로 구분된 활동 등 성별 이분법적 구조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도 다수 있었다.

단체들은 전날 극단적 선택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변 전 하사를 애도하기도 했다.

장예정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은 "어젯밤 우리는 또 하나의 사람을 잃었다. 혐오의 칼날이 또 한 사람을 베었다"면서 "혐오 세력에 의해 떠나간 이들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Lax_77y4fc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